부부의 세계 박선영(사진=방송화면 캡처)

부부의 세계 박선영(사진=방송화면 캡처)


배우 박선영이 ‘부부의 세계’에서 완성도 높은 연기로 극에 활력을 불어넣고 있다.

박선영이 첫 방송 이후 뜨거운 화제를 모으고 있는 JTBC스튜디오의 첫 오리지널 금토드라마 ‘부부의 세계’에서 비밀스럽고 폭넓은 감정 연기로 캐릭터에 입체감을 더하고 있다.

어제(4일) 방송된 ‘부부의 세계’ 4회에서 고예림(박선영 분)은 자신의 필라테스 강사이자 이태오(박해준 분)의 불륜 상대인 여다경(한소희 분)이 임신을 했다는 사실을 알아챘다. 친한 언니인 지선우(김희애 분)의 남편 이태오가 잠깐 가지고 노는 장난감이라고 생각했던 여다경이 임신까지 하자 고예림은 “더 이상 입다물고만 있을 순 없잖아?”라며 싸한 표정을 지었고, 고예림도 공범이라며 냉소를 날리는 여다경과 날 선 신경전으로 긴장감을 높였다.

이어 고예림은 여다경에게 “지선우가 알면 순순히 물러나줄 거 같냐”, “다 알면서도 모른 척 하고 있다는 생각 안 해봤냐”며 여다경을 자극하며 “멍청한 건 답도 없다”고 말하는 등 독설을 퍼부었다. 조소를 띄며 차가운 얼굴로 여다경을 협박하는 고예림의 행동은 그 동안 고예림이 보여줬던 우아하고 다정다감한 모습과 대비, 고예림의 새로운 면을 보여주며 캐릭터에 대한 호기심을 한껏 증폭시키기도.

뿐만 아니라 고예림은 GPS 위치추적기로 남편 손제혁(김영민 분)을 시시때때로 감시하고 있던 것. 이는 고예림, 손제혁 두 사람 사이에서 느껴지는 왠지 모를 불안한 기류와 함께 둘 앞에 닥쳐올 폭풍을 예감케 하기도 했다.

이처럼 박선영은 극 중 고예림의 미스터리하면서도 다채로운 면모를 완벽하게 소화하며 냉, 온을 오가는 인물의 온도차를 완성도 있게 담아내고 있다. 특히 김희애(지선우 역), 김영민(손제혁 역), 한소희(여다경 역) 등 인물들과의 관계 속에서 각각 변화하는 고예림의 내면을 유려하게 그려내며 몰입감을 한층 끌어올리고 있는 상황이다.

이에 조금씩 드러나는 비밀 속에서 박선영이 고예림을 통해 보여줄 복합적인 감정과 스토리에 대한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한편, JTBC 금토드라마 ‘부부의 세계’는 매주 금, 토 밤 10시 50분에 방송된다.

신지원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