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면가왕' 송가인, 이건우 (사진= MBC 제공)

'복면가왕' 송가인, 이건우 (사진= MBC 제공)


화제의 2연승 가왕 ‘주윤발’의 두 번째 방어전 무대가 공개된다.

오는 29일 방송되는 MBC '복면가왕'에서는 지난주에 이어 코로나19 바이러스의 여파로 일반인 판정단 없이 녹화가 진행된 관계로 21인의 날카로운 연예인 판정단들이 그 자리를 대신 채운다.

트로트 대세 송가인과, 이석훈, 씨야의 이보람과 김연지, 김조한을 비롯한 가왕 4인방과, 유산슬을 만든 트로트계 3인방 박현우, 정경천, 이건우, 아이돌그룹 빅톤의 정수빈과 허찬, 로켓펀치의 쥬리와 수윤, 그리고 가수 조정치, 천단비가 더욱 업그레이드된 추리력을 펼친다.

이날 송가인을 홀딱 반하게 한 매력 충만한 복면가수의 솔로 무대가 눈길을 사로잡는다. 송가인은 "사람을 끌어당기는 마력이 있다"며 듀엣 무대와는 또 다른 복면가수의 색다른실력에 박수를 보낸다.

또한 유산슬을 만들어낸 '유벤저스'의 이건우 작사가가 "내 가사로 노래했던 가수가 왔다"라며 반가움을 표한 복면가수가 등장하며 그 정체에 궁금증을 자아낸다.

이건우 작사가는 유산슬의 '합정역 5번 출구', 김연자의 '아모르 파티' 등 다수의 히트곡을 만들어낸 작사계의 미다스의 손이다. 그는 복면가수가 불렀다는 작사곡에 대해 "대 히트한 노래였다"라고 힌트를 던진다.

판정단들의 활약과 복면가수들의 놀라운 정체는 오는 29일 오후 6시 20분 '복면가왕'에서 확인할 수 있다.

김나경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