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아한 모녀'(사진=방송 화면 캡처)

'우아한 모녀'(사진=방송 화면 캡처)


드라마 '우아한 모녀' 최명길이 차예련과 김흥수의 합가를 위해 무릎을 꿇고 부탁했다.

24일 방송된 KBS 2TV 일일드라마 '우아한 모녀'에서 차미연(최명길 분)이 한유진(차예련 분)을 받아달라고 조여사(조경숙 분)에게 무릎으로 호소했다.

이날 방송에서 차미연은 "수술 부위에 이상이 생겨 1년 밖에 살 수 없다"는 의사의 진단을 듣게 됐다. 이에, 한유진은 "나 때문이에요. 나한테 수술만 안 해줬어도"라며 후회했다. 한유진은 퇴원하겠다는 차미연을 말렸고, 이에 차미연은 "치료받을게. 대신 이 병실 드나들지 마"라며 "조여사님께나 허락 받어"라고 한유진을 내보냈다.

홍인철(이훈 분)은 차미연에게 무릎을 꿇고 사과했다. 홍인철은 "선배를 배신한 것도 아기를 바꾼 것도 다 잘못했다. 내가 그때 당시 사랑에 눈이 멀어 그랬다"라며 눈물로 사과했고, 차미연 역시 "아기를 데려가서 미안하다"며 화해를 했다.

차미연은 조윤경이 경찰까지 불러 한유진을 내치려 했다는 것을 대니정(이해우 분)에게 전해 듣고 조윤경(조경숙 분)을 찾아갔다. 무릎꿇고 부탁하는 차미연을 일으키는 한유진에게 조윤경은 "네 엄마 서은하(지수원 분)와 인연 끊으면 생각해볼게"라고 말했다.

신지원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