끼리끼리 (사진=MBC)

끼리끼리 (사진=MBC)



‘끼리끼리’의 은지원이 난이도 최상 ‘새끼줄 꼬기’ 부업의 등장에 포기를 선언했다. 제대로 꼬아지지 않는 지푸라기에 멘붕이 온 그는 이내 뜻밖의 재능을 발견, 자신만만한 ‘은리더’의 면모를 과시했다고 해 웃음을 자아낸다.

오늘(22일) 방송되는 MBC ‘끼리끼리’에서는 ‘늘끼리’의 새끼줄 꼬기 부업 현장이 공개된다.

공개된 사진 속 새끼줄을 꼬고 있는 은지원과 그런 그를 신기하게 바라보는 박명수, 인피니트 성규가 포착돼 시선을 강탈한다. 박명수, 은지원, 인피니트 성규는 난이도가 높은 새끼줄 꼬기 부업에 포기를 선언했는데, 이후 연습 삼아 해보던 은지원이 뜻밖의 재능을 발견하면서 재도전에 나섰다는 후문이다.

방법을 터득한 은지원은 새끼줄 꼬기 달인에 등극, 순식간에 부업에 속도를 올렸고 ‘늘끼리’에게 “쉬고 있어 내가 돈 다 벌어 올게”라며 ‘은리더’의 면모를 발휘했다고.

뿐만 아니라 한껏 집중한 모습의 장성규, 이수혁까지 공개돼 눈길을 끈다. 두 사람은 은지원과 함께 발군의 새끼줄 꼬기 실력을 자랑했다고 전해져 ‘늘끼리’의 부업 현장에 호기심을 한껏 끌어올린다.

한편 은지원의 새끼줄 꼬기 실력은 오늘(22일) 일요일 오후 5시 방송되는 ‘끼리끼리’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신지원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