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이바이마마'(사진=방송 화면 캡처)

'하이바이마마'(사진=방송 화면 캡처)


‘하이바이, 마마!’ 김태희가 고보결 앞에서 이규형한테 소리를 쳤다.

21일 방송된 tvN 주말드라마 ‘하이바이, 마마!’ 9회에서 차유리(김태희 분)는 딸 조서우가 선물한 달걀을 조강화(이규형 분)가 먹어버리자 자신도 모르게 오민정(고보결 분) 앞에서 "야"라고 소리치는 모습이 그려졌다.

차유리(김태희 분)는 길에서 고현정(신동미 분) 품에 안겨 오열하다가 모친 전은숙(김미경 분)에게 들켰다. 전은숙은 실신했고, 소식을 듣고 병원으로 달려온 차무풍(박수영 분)과 차연지(김미수 분)도 차유리를 보고 경악했다. 그날 밤 네 가족은 재회의 기쁨에 한 침대에 끌어안고 잤다.

차유리는 지박령을 쫓아내기 위해 조서우의 하원도우미가 돼 집에 들어가려 했지만 정작 조서우는 학원을 도느라 집에 갈 틈이 없었다. 차유리가 눈에 띄게 아쉬워 하자 오민정(고보결 분)은 “집 구경하고 가라”고 권했고, 차유리는 한차례 거절도 없이 "넵" 하며 화색이 도는 얼굴로 따라 나섰다.

하지만 차유리는 지박령을 찾지 못한 채 집으로 돌아갔다. 조서우가 준 그림이 그려진 달걀을 두고 가 다시 돌아왔고, 그 사이 조강화는 배가 고파 조서우가 오민정에게 선물한 달걀부터 먹어치웠다. 조강화는 조서우가 차유리에게 선물한 달걀도 입에 넣었다가 돌아온 차유리를 보고 경악했고, 분노한 차유리는 “야!”라고 외쳤다.

조서우는 달걀을 먹은 부친 조강화를 보고 눈물을 터트렸고, 조강화는 놀라 달걀을 뱉었다. 오민정은 조강화에게 “야!”라고 소리친 차유리를 보고 당황했다.

김나경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