슬기로운 의사생활 (사진=tvN)

슬기로운 의사생활 (사진=tvN)


첫 방송부터 배우들의 찐케미로 시너지가 폭발한 tvN 2020 목요스페셜 ‘슬기로운 의사생활’ 이 율제병원에서 다시 뭉친 5인방의 본격적인 이야기가 펼쳐질 예정인 2화에 대한 기대감을 높인다.

지난 첫 방송에서는 의대 동기 5인방의 찐우정과 20년 지기들의 자연스러운 관계를 통해 평범하면서 특별한 ‘케미스토리’가 그려졌다. 여기에 각자의 인생을 살고 있는 인생 40년 차의 현실적인 모습을 보여주며 재미와 몰입도를 높였다.

율제병원에서 다시 뭉치게 된 5인방의 이야기에 기대가 쏠린 가운데 공개된 스틸은 한자리에 모인 익준(조정석 분), 정원(유연석 분), 준완(정경호 분), 석형(김대명 분), 송화(전미도 분)의 심상치 않은 분위기가 호기심을 자극한다. 20년 지기 찐친구들의 진지한 모습은 궁금증을 수직 상승 시킨다. 정원의 제안으로 율제병원에서 뭉친 5인방과 병원 식구들 그리고 수많은 환자들의 이야기까지. 2화를 시작으로 본격적인 이야기가 쌓이며 재미를 더할 예정인 ‘슬기로운 의사생활’에 시청자들의 관심이 집중된다.

‘슬기로운 의사생활’ 제작진은 “오늘 방송되는 2화부터는 율제병원에서 뭉친 5인방 그리고 그들과 얽혀 있는 병원 사람들의 이야기가 더해지며 재미있어질 예정이니 기대해달라”고 전했다.

한편 ‘슬기로운 의사생활’은 누군가는 태어나고 누군가는 삶을 끝내는 인생의 축소판이라 불리는 병원에서 평범한 듯 특별한 하루하루를 살아가는 사람들과 눈빛만 봐도 알 수 있는 20년지기 친구들의 케미스토리를 담은 드라마다. 매주 목요일 밤 9시에 방송되며, 3월 19일 밤 9시에 2회가 방송된다.

신지원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