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니네 쌀롱' (사진=MBC)

'언니네 쌀롱' (사진=MBC)


'언니네 쌀롱' 마지막 게스트로 홍현희의 남편 제이쓴이 출격한다.

오늘(2일) 방송되는 MBC ‘언니네 쌀롱’ 16회에서 제이쓴은 아내 홍현희와 화보를 찍기 위해 쌀롱에 방문했다.

평소에도 스타일링에 관심이 많았던 제이쓴은 등장부터 블랙 톤으로 스타일링한 개성만점 의상을 선보이며 범상치 않은 패션센스로 모두의 시선을 사로잡는다.

뿐만 아니라 패션 메이크 오버 도중에는 슈스스 쌀롱 어벤져스조차 놀라게 만든 전문용어 남발로 지식을 뽐낸다. 한혜연이 준비한 ‘하이패션’ 콜렉션들을 패션지식들로 이해하며 고퀄리티의 대화를 나누기도 한다.

그런가 하면 제이쓴은 메이크업 스타일링 도중 봇물 터진 질문세례를 시작해 그동안 궁금했던 피부 관리 비법과 화장 스킬에 관한 질문들을 쏟아낸다. 메이크업을 시작한 이사배는 그의 격한 리액션과 관심에 “오늘 메이크업 할 맛이 난다”며 행복감을 감추지 못한다.

또한 그는 이사배의 마법 같은 금손 매직으로 점차 잘생겨지기 시작하며 급기야 배우 현빈, 김상경을 떠올리게 하는 비주얼로 시청자들에게 새로운 매력을 발산한다.

MBC ‘언니네 쌀롱’은 오늘(2일) 밤 11시에 방송된다.

이준현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