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 번은 없다 박세완(사진=방송화면 캡처)

두 번은 없다 박세완(사진=방송화면 캡처)


배우 박세완이 절절한 감정 연기로 감탄을 자아냈다.

지난 29일 방송된 MBC 주말특별기획 ‘두 번은 없다’에서는 눈물이 마를 날 없는 박하(박세완 분)의 서사가 펼쳐졌다. 앞서 박하는 해준(곽동연 분)에게 남편 진구(이서준 분)의 USB를 전달받고 충격을 받았던 바.

이러한 가운데 박하는 다급하게 USB를 숨겼을 남편을 생각하며 괴로워했다. 또한, 거복(주현 분)과 이야기하며 선뜻 결심하지 못하는 박하의 흔들리는 눈빛은 보는 이들의 안쓰러움을 자아낸 것.

또한, 우재(송원석 분)에게 복잡한 심정을 드러낸 박하는 많은 이들을 짠하게 했다. 특히 애써 감정을 가라앉히며 담담하게 진심을 전하는 박하의 면면이 시청자들의 마음을 먹먹하게 했다.

뿐만 아니라 자신을 대신해 손 이사의 차에 치인 해준의 모습을 본 박하는 경악을 금치 못했다. 피를 흘린 채 정신을 잃은 해준의 상황이 박하를 더욱더 충격의 도가니로 몰아넣은 것.

이렇듯 박세완은 절로 몰입하게 만드는 열연을 펼치며 주말 밤을 꽉 채웠다. 극의 흐름에 따라 눈빛, 표정, 손짓의 디테일까지 달리하며 박하란 캐릭터를 생동감 있게 그려냈다.

이처럼 박세완은 인물의 복합적인 감정을 섬세하게 표현하며 캐릭터의 서사에 힘을 더하며 드라마의 중심을 묵직하게 잡았다. 이에 마지막을 향해 달려가는 ‘두 번은 없다’와 박세완의 믿고 보는 호연에 관심이 쏠린다.

한편, 박세완 주연의 MBC 주말특별기획 ‘두 번은 없다’는 매주 토요일 저녁 9시 5분에 방송된다.

김나경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