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호, 후이(사진=방송화면캡쳐)

진호, 후이(사진=방송화면캡쳐)


그룹 펜타곤의 진호와 후이가 파워풀한 퍼포먼스와 가창력으로 시청자들의 눈과 귀를 사로잡았다.

지난 29일 오후 방송된 KBS 2TV 예능 프로그램 '불후의 명곡 - 전설을 노래하다'(이하 '불후의 명곡')는 대한민국이 열광한 목소리 정수라 편으로 꾸며졌다.

자체제작 실력파 아이돌 그룹 펜타곤의 메인 보컬 진호와 후이는 정수라의 명곡 '환희'를 새롭게 편곡해 무대에 올랐다.

무대에 앞서 진호와 후이는 "콘셉트는 밀당이다. 밀당하는 무대를 만들어보자는 생각으로 준비했다. 들으시는 분들이 와닿을 수 있게 변화무쌍한 무대를 준비했다"고 밝혔다.

'불후의 명곡' 네 번째 출연인 두 사람은 아직 우승 경험이 없는 것에 대해 "저희가 펜타곤의 에이스다. 1승은 하겠다는 마음으로 열심히 준비했다. 펜타곤만의 멋있는 무대 만들고 1승도 하고 가겠다"며 각오를 다졌다.

잔잔한 피아노 선율과 함께 시작된 무대는 곧 신나는 분위기로 전환됐다. 두 사람은 카리스마 넘치는 퍼포먼스를 펼치면서도 흔들림 없는 파워풀한 가창력을 뽐내 탄성을 자아냈다.

또 앞서 예고한 대로 한시도 눈을 뗄 수 없는 변화무쌍한 무대로 펜타곤만의 다채로운 매력을 발산, 보는 재미와 듣는 재미를 동시에 선사하며 스페셜 판정단의 기립 박수를 이끌어냈다.

무대를 본 정수라는 "아이돌 가수라서 그런지 굉장히 힘이 있고 자기만의 독특한 색깔들을 중간중간 잘 넣어줘서 아이돌 스타일의 새 버전이 생길 것 같은 생각이 든다. 감사히 잘 들었다"며 칭찬했다.

민우혁은 "여기 있는 모든 사람이 펜타곤이 무대를 시작하자마자 놀랐다"고 전했고, MC 정재형은 "파란을 일으킬 것 같다"며 놀라움을 감추지 못했다.

한편, 진호와 후이가 속한 펜타곤은 지난 12일 발매된 첫 정규앨범의 타이틀곡 'Dr. 베베'로 활발한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이준현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