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피투게더4'(사진=방송 화면 캡처)

'해피투게더4'(사진=방송 화면 캡처)


'해투4' 허정민이 토익 공부에 남다른 열정을 드러냈다.

27일 방송된 KBS2 예능프로그램 '해피투게더4'(이하 '해투4')는 효율적인 공부법을 찾기 위한 한 달간의 프로젝트 '아무튼, 한 달'의 '공부' 편으로 진행됐다.

이날 토익 시험에 도전장을 던진 허정민은 "꾸준히 공부를 해야겠다고 생각했다. 토익은 암기 과목이 아니라는 생각이 들었다"라고 밝혔다. 또한, 점점 공부에 재미를 붙인 허정민은 멘토와 낮부터 밤까지 영어공부를 하면서 열정을 불태웠다. 그는 "공부하는 습관과 방법을 안 거 같아요. 그게 가장 큰 수확인 거 같아요"라고 밝혔다.

이날 응원멘토로 아나운서 이혜성이 허정민과 유재석을 만났다. 중학교때 처음 토익을 봤다는 이혜성은 "930점을 받았다"고 밝혀 모두를 놀라게 했다 ."교포출신이냐" 질문에 전현무는 "교포는 아니고 어릴때 미국에서 생활했었다"라고 설명을 했다. 이혜성은 자신의 단어 암기 비법에 대해 "짬짬히 옷 갈아입으면서 외우고, 고등학교때는 화장실에 앉아서 벽에다 쓰면서 외우기도 했다"라고 밝혔다. 이를 본 홍진경은 "인텔리 커플"이라며 부러워했다.

또한, 이혜성은 또 하나의 팁으로 영화보기를 추천했다. "처음에는 한국어 자막으로 보고 내용 파악 후 그 표현이 영어로 어떻게 쓰이는지 영어 자막을 보고, 이후에 무자막으로 인식할 수 있도록 하라"며 꿀팁을 전수했다.

전현무 역시 "선생님들이 영어 뉴스, 영화 많이 보라고 하시는데 해보니 한글 자막부터 차근차근 보는게 효과가 있더라"며 공감했다.

이준현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