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녀상 조롱한 사쿠라이 마코토 만나
위안부 폄하한 류석춘 교수도 찾아가
JTBC '막나가쇼' 김구라 /사진=JTBC 제공

JTBC '막나가쇼' 김구라 /사진=JTBC 제공

방송인 김구라가 '평화의 소녀상' 조롱 퍼포먼스를 한 극우 인사를 만났다.

23일 방송되는 JTBC 예능프로그램 '막나가쇼'의 'WHY? 왜구랴' 코너에서는 위안부와 독도 특집 3부작을 방영한다. 김구라는 지난 방송에서 일본에서 평화의 소녀상 조롱 퍼포먼스로 위안부 피해자를 모욕하고 '혐한(한국 혐오)' 시위를 주도한 사쿠라이 마코토를 추적했는데, 이날 방송에서 드디어 두 사람의 만남이 성사된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김구라는 사쿠라이 마코토가 대표로 있는 일본제일당을 찾았다. 팽팽한 긴장감이 맴도는 가운데 두 사람은 처음 본 순간부터 살벌한 신경전을 벌였다. 특히 "일본은 침략한 적이 없다"고 말하는 사쿠라이 마코토의 망언에 김구라는 화난 표정을 감추지 못했다.

한국으로 돌아온 김구라는 위안부를 '매춘의 일종'이라고 발언해 명예훼손 혐의로 경찰 수사를 받고 있는 류석춘 연세대학교 사회학과 교수를 찾아 나섰다. 현재 연세대 앞에서는 류 교수의 파면 촉구 시위가 벌어지고 있다. 김구라가 류 교수를 만나 그의 이야기를 직접 들을 수 있을지 관심이 쏠린다.

김구라는 류 교수 수업의 자유를 보장하라며 1인 시위를 했던 이우연 박사도 찾아가 입장을 들어봤다. 이우연은 "(할머니들의 기억이) 80년이나 된 기억이다. 1년만 지나도 기억은 헷갈린다"라며 피해자 할머니들의 증언을 의심하는 발언을 전했다. 또한 "일본군이 끌고 갔다는 증거는 없다"라는 위험한 발언도 서슴지 않았다는 후문이다.

김구라가 취재한 위안부 편은 이날 밤 11시에 방송되는 '막나가쇼'에서 확인할 수 있다.

최민지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