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디스 코드 (사진=폴라리스 엔터테인먼트)

레이디스 코드 (사진=폴라리스 엔터테인먼트)



그룹 레이디스 코드가 폴라리스 엔터테인먼트와 아름다운 이별을 하기로 했다.

폴라리스 엔터테인먼트는 17일 공식 보도자료를 통해 "당사는 전속 계약 만료를 앞둔 레이디스 코드 멤버 3인(에슐리 소정 주니)과 신중하고 오랜 논의 끝에 재계약을 하지 않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어 "지난 7년간 폴라리스와 고락을 함께해준 멤버들에게 고마움을 표하며, 향후 활동에 대해 아낌없는 지지와 응원을 보낸다."며 "아쉬움이 클 팬 분들 역시 홀로서기에 나설 멤버들에게 변함없는 사랑을 보내주시기를 부탁 드린다"고 덧붙였다.

레이디스 코드는 지난 2013년 'code #1 나쁜 여자'로 데뷔해 2014년 가온차트를 비롯한 다수의 시상식에서 신인상을 휩쓸며 실력파 걸그룹으로 자리매김 했다.

이후 '예뻐 예뻐' '키스키스' 등 연이어 히트곡을 발매하며 독보적인 영역을 구축해왔다. 같은 해 불미스러운 교통사고 이 후 3인 체제로 활동해온 레이디스 코드는 지난해 'code #3 set me free'를 통해 건재한 인기를 입증하기도 했다.

소정은 다수의 ost 작업을 통해 솔로 가수로서의 가능성을 입증했으며, 주니는 드라마 '저스티스'로 배우로도 활동했다. 애슐리는 라디오 방송과 유튜브를 통해 꾸준히 팬들과 소통해 왔다.

신지원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