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는 사랑을 싣고'(사진=방송 화면 캡처)

'TV는 사랑을 싣고'(사진=방송 화면 캡처)


NRG 출신 노유민이 고교시절 은사를 찾아 나섰다.

14일 방송된 KBS 2TV 'TV는 사랑을 싣고'는 노유민 편으로 꾸며졌다.

이날 노유민은 '고생 모르고 자란 귀공자 스타일'이라는 말에 이날 노유민은 "아버지가 수입품 사업을 하셨다. 어릴 때는 집도 잘 살았다. 집도 컸다"라고 말했다.

그는 "어렸을 때 아버지 사업이 망해서 어려웠다. 그때 현실을 직시했다. 방배동에서 20년간 식당을 하셨는데 거기서 먹고 살았다"며 "부모님께선 '공고를 가는 게 어떻겠냐'고 하셔서 한양공고 기계과를 나오게 됐다"고 말했다.

노유민은 "제가 가출할 때마다 찾아주시고 가고 싶은 길을 적극 지원해주신 분"이라며 "한양공고 1학년 담임 류준규 선생님을 찾고 싶다"고 했다.

김나경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