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스토랑’ 이정현과 백지영 (사진=  KBS 2TV 제공)

‘편스토랑’ 이정현과 백지영 (사진= KBS 2TV 제공)


‘신상출시 편스토랑’맛티스트 이정현과 20년 지기 절친 백지영이 만났다.

오는 14일 방송되는 KBS 2TV ‘신상출시 편스토랑’에서는 ‘국산 닭’을 주제로 한 편셰프 5인(이경규, 이영자, 이정현, 이유리, 정일우)의 최종 메뉴가 공개된다. 이들 중 과연 누가 우승을 차지하며 5대 출시메뉴 영광을 거머쥘지 많은 관심이 쏠리고 있다.

이런 가운데 이정현의 ‘국산 닭’메뉴 개발을 위해 20년 지기 절친인 가수 백지영이 지원사격에 나선다. 이정현은 ‘신상출시 편스토랑’스튜디오 녹화 전, 고민 끝에 완성한 메뉴를 절친인 백지영에게 먼저 선보였다.

이정현의 최종메뉴를 맛본 백지영은 평소 시원시원한 성격답게 누구보다 가식 없고 직설적인 감상을 털어놔 큰 웃음을 줬다고 한다.

이와 함께 20년 지기라서 가능한 이정현과 백지영의 솔직한 대화도 쏟아졌다는 후문이다. 특히 이정현은 새댁인 만큼 2세 계획에 대해 고민하며 백지영에게 많은 조언을 구했다고.

이에 백지영은 딸을 키우면서 느끼는 벅찬 행복감은 물론 워킹맘으로서의 책임감, 고충까지 모두 솔직하게 고백해, 이정현의 눈가마저 촉촉해졌다고.

이어 백지영은 이정현에게 2세 계획에 대해 물었다. 이정현은 “안 그래도 요즘 남편이 영양제를 잔뜩 챙겨주긴 하더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고.

이에 백지영은 “나도 남편과 둘째 임신여행을 가볼까 생각 중이다”고 털어놨고, 이정현은 “같은시기에임신해서나중에아이같이키우면너무좋겠다”고 기대감을 보였다고 한다.

VCR을 접한 이영자는 이정현에게 2세가 태어난다면 어떤 점을 닮길 바라는 지 물었다. 이정현의 대답에 ‘신상출시 편스토랑’스튜디오가 발칵 뒤집었다는 전언이다. 과연 이정현은 어떤 답변을 한 것일까.

한편 이날 방송에서 이정현과 백지영은 탑골 여신다운 깜짝 무대를 선보인다고. 이정현은 20년 전 대한민국을 뒤흔들었던 ‘와’의 2020년 버전을, 백지영은 섹시미가 철철 넘치는 ‘내 귀에 캔디’무대를 공개한다.

흥과 기가 폭발하고 거침없는 임신 토크까지 쏟아진 이정현 백지영 탑골 여신의 만남은 14일 금요일 밤 9시 45분 방송되는 KBS 2TV ‘신상출시 편스토랑’에서 공개된다.

김나경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