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튜디오 음악당 러블리즈 (사진=미스틱스토리)

스튜디오 음악당 러블리즈 (사진=미스틱스토리)



그룹 러블리즈(Lovelyz)가 달콤한 라이브 무대와 흥미진진한 TMI 토크로 시청자들을 사로잡았다.

Mnet '스튜디오 음악당' 이번 주 게스트는 그룹 러블리즈의 보컬라인 베이비소울, 케이(Kei), 류수정으로, '음색 요정'이라는 수식어에 맞는 청순한 비주얼과 맑은 목소리로 팬들의 꾸준한 사랑을 받고 있다.

보컬 3인방은 러블리즈의 대표 히트곡인 'Destiny(데스티니)'를 클래식 버전으로 편곡해 색다른 무대를 선사했다. MC 김이나는 "이 곡을 데이브레이크, 오마이걸 등 다른 가수들이 커버했는데, 현직 아이돌 그룹의 노래가 활발하게 리메이크되는 건 흔치 않다"고 칭찬했고, 케이는 "원곡보다 더 좋게 편곡된 버전을 들어보면 정말 뿌듯하고 영광스럽다"며 소감을 밝혔다.

각자의 보컬 실력을 마음껏 펼친 솔로 라이브 무대도 인상적이다. 베이비소울은 심적으로 힘들 때 만들었다는 자작곡 '조각달'에 대해 "혼자 피아노 치며 흥얼거리다 만들었는데, 콘서트 때 팬분들이 좋아해 주셔서 음원으로 발매됐다"며 "길을 헤매는 것처럼 막막하고 두려울 때 이 노래를 듣고 위로받으셨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이어 케이가 첫 솔로앨범 타이틀곡인 'I Go(아이 고)'를 불렀고, MC 배순탁은 "명품 애니메이션 주제곡 같았다"고 감탄했다. 케이는 "솔로 활동 당시 밤새워서 연습하다 보니 잠도 부족하고, 다이어트로 못 먹는 게 가장 힘들었다"며 "멤버들이 같이 모니터링해주고 대기실에 찾아와줘서 외롭지 않게 잘 해낸 것 같다"고 회상했다.

한편 "케이와 함께한 7년 동안 한 번도 화내는 걸 못 봤다"는 멤버들의 말에 "내가 화나게 할 수 있을 것 같다"며 깐족모드에 돌입한 MC 김희철의 활약이 재미를 더했다. 하지만 케이는 "기분이 안 나쁘다. 생각해 보면 다 화낼 일이 아니더라"라며 변치 않는 선한 모습으로 눈길을 끌었다.

마지막으로 세 명의 청아한 목소리로 재해석한 영화 알라딘 OST 'Speechless(스피치리스)' 무대까지. 다채로운 선곡으로 약 한 시간 동안 귀호강 타임을 선사한 러블리즈 3인방 편은 유튜브 MYSTIC TV, CAKE POP 채널에서 다시 시청할 수 있다.

한편 '스튜디오 음악당'은 루시드폴, 박봄, 루시, 러블리즈에 이어 다음 주에도 새로운 뮤지션과 함께 찾아온다. 매주 화요일 오후 6시 엠넷에서 본 방송된다.

신지원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