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미네 반찬'(사진=방송 화면 캡처)

'수미네 반찬'(사진=방송 화면 캡처)


'수미네 반찬'에서 섭국, 땅콩조림, 비지전, 단호박해물찜, 파김치주물럭덮밥 레시피까지 다양한 집밥 메뉴를 선보였다.

12일 방송된 tvN '수미네 반찬'에서는 김수미의 3기 제자 배우 이태곤, 방송인 광희, 골든차일드 보민이 영양 가득한 집밥 메뉴에 도전했다.

이날 먼저 자연산 홍합이 들어간 섭국을 만들기 시작했다. 김수미는 광희의 섭국을 맛본 뒤 "정말 맛있다. 간도 딱 맞다"고 평가했다. 이태곤은 홍합 족사를 제거하지 않고 그대로 국에 넣었지만 김수미는 "그래도 맛있다"며 칭찬했다. 기본양념을 부족하게 넣은 보민의 국을 맛본 김수미는 "이거는 그냥 너무 텁텁하기만 하다"고 평했다.

비지전을 완성한 뒤 생전 처음 비지전을 맛본 광희는 "생콩 맛이 날까봐 걱정했는데 부드러운 치즈같다"고 말했다. 특히 김수미는 보민의 비지전에 "여경래 셰프보다 잘했다"며 "너무 맛있다"고 감탄했다. 광희 역시 "동그랗고 예쁘다"고 말했다.

단호박해물찜도 만들었다. 이태곤의 해물찜을 맛본 김수미가 "달다. 맛있다"고 하자 이태곤은 뿌듯해 했다. 꽃게부터 새우, 섭, 미더덕, 산낙지까지 다양한 해물이 들어간 해물찜에 단호박이 어우러져 환상의 조합을 이뤘다.

마지막으로 파김치주물럭덮밥을 만들었다. 김수미는 광희와 이태곤, 보민의 파김치주물럭덮밥을 차례로 맛본 후 "맛있다"고 칭찬했다. 장동민은 "이 메뉴는 주물럭이 실패해도 파김치가 다 잡아준다"며 '가성비 갑' 메뉴라 평했다. 송셰프는 "파김치와 주물럭을 각각 따로 볶아야 그 고유의 맛을 느낄 수 있다"며 "갓물김치랑 같이 먹으면 환상의 조합일 것 같다"고 말했다. 김수미는 "나막김치나 콩나물국에 먹어도 좋다"며 "파김치를 따로 먹어도 좋고 같이 비벼 먹어도 좋다"고 전했다.

신지원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