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나라(사진=방송화면캡쳐)

권나라(사진=방송화면캡쳐)


‘이태원 클라쓰’의 권나라가 팔색조 카리스마 야망녀 ‘오수아’에 완벽하게 몰입했다. 일 앞에서는 인정사정 볼 것 없이 재벌 2세 후계자도 제압하는 카리스마를 보여주고 첫사랑 앞에서는 순수한 모습으로 돌아가는 다양한 모습을 보여준 것.

박서준을 향한 애틋한 감정부터 냉혹한 승부수까지. 그녀는 성공을 향한 야망과 첫사랑을 향한 애틋함 사이에서 갈등하는 ‘오수아’의 미묘한 심리를 세밀하면서도 강렬한 연기로 소화한 것은 물론 웹찢 비주얼까지 그 자체로 존재감을 뽐냈다.

권나라는 지난 7일 방송된 JTBC ‘이태원 클라쓰’에서 박새로이(박서준 분)와 장대희 회장(유재명 분) 사이에서 갈등하는 오수아를 물오른 연기로 빚어냈다.

‘장가’ 기획전략실장으로 장 회장에게 능력을 인정받으며 화려한 커리어우먼의 삶을 사는 오수아. 재벌 2세이자 장가의 후계자인 장근원(안보현 분)의 프레젠테이션에 제대로 한 방을 먹이고 그녀를 찾아와 도발하는 장근원에게 ‘일침’을 가하는 등 말 그대로 ‘인정사정 볼 것 없는’ 강렬한 카리스마를 뿜어냈다.

이태원 ‘단밤’의 주인이 돼 나타난 박새로이는 그녀의 새로운 ‘과제’가 됐다. 장 회장이 지시를 내린 것. 장 회장은 “10년 전 그때와 같은 상황이 벌어진다면? 박새로이 나 그 사이에서 자넨 누구를 택할까?”라고 질문했고 오수아는 “전 ‘장가’ 사람입니다”라고 답했다. 오수아는 장 회장과 박새로이의 악연을 알면서도 장 회장의 후원을 받아 현재의 자리까지 올라왔기 때문.

그러나 오수아는 회장실을 나오자마자 다리에 힘이 풀린 듯 벽에 몸을 기댔고 휴대폰을 꺼내 ‘단밤’ 앞에서 환하게 웃고 있는 박새로이의 사진을 안타깝게 바라봤다. 성공을 향한 야망과 애틋한 첫사랑의 감정 사이에서 힘들어하는 오수아의 아픔과 고뇌가 권나라의 세밀한 연기로 호소력 있게 빚어지며 눈길을 사로잡았다.

이후 ‘장가포차’ 이태원 직영점을 맡은 오수아는 박새로이와 다시 만났고 영업이 끝난 후 맥주 데이트를 약속했다. 이 가운데 오수아는 조이서(김다미 분)와 장근수(김동희 분)가 미성년자 고등학생인데도 ‘단밤’에 손님으로 있는 모습을 목격했지만 박새로이에게 알려주지 않았다. 대신 112에 전화를 걸고 ‘단밤’에 경찰들이 찾아온 모습을 멀찍이 지켜보며 ‘장가’ 사람임을 증명했다.

이와 함께 오수아는 변한 게 없다는 박새로이에게 답하듯 “난 꽤 많이 변했어. 미안, 데이트는 다음에 하자”고 독백, 심장 쫄깃한 전개에 방점을 찍었다.

권나라는 이처럼 본격적으로 흑화한 오수아의 서늘한 카리스마가 돋보이는 강렬한 연기로 야망녀의 본색을 리얼하게 드러내는가 하면, 첫사랑 박새로이를 향한 미안함과 애틋함이 교차하는 깊은 내공의 눈빛 연기를 보여주는 다채로운 열연으로 호평을 받았다.

또 장근원의 만행을 외면했던 고등학생 때와 달리 ‘장가’를 확실하게 물려받을 수 있냐며 여유롭게 그를 제압하는 장면에서 권나라의 섬세한 완급조절과 노련함이 돋보였다는 평이다. 무엇보다 그녀가 등장하면 ‘웹찢 비주얼’로 심쿵을 선사하고 오수아의 어디로 튈지 모르는 행동에 ‘움찔’하게 되면서 심장을 ‘쥐락펴락’하는 최고의 존재감을 선사하고 있다.

이처럼 ‘카리스마 야망녀’ 오수아의 변화무쌍한 행보 속에서 권나라가 또 어떤 열연으로 자신만의 ‘오수아’를 만들어내 ‘이태원 클라쓰’의 인기에 힘을 실어줄지 기대 어린 눈길이 쏠린다.

한편, 권나라는 ‘수상한 파트너', ‘친애하는 판사님께', ‘나의 아저씨’ 등 다양한 작품에 출연, 배우로서 발돋움했다. 그 결과 지난 '2019 KBS 연기대상’, ‘제12회 코리아드라마어워즈’에서 여자 신인상을 수상하며 대세 가도를 이어가고 있다.

신지원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