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외국인'(사진=MBC에브리원)

'대한외국인'(사진=MBC에브리원)


가수 육중완이 얼굴만으로 취객을 물리친 에피소드로 웃음을 자아낸다.

29일 방송되는 MBC에브리원 '대한외국인'에서는 '외강내유' 세 남자 기타리스트 김도균, 가수 육중완, 배우 박효준이 출연해 퀴즈 대결을 펼친다.

이날 MC 김용만은 "사람들이 겉모습만 보고 오래하는데 정말 여린 분들이다"라며 세 사람을 소개했다. 육중완은 "평소에 무서워서 골목길도 잘 안다닌다"며 의외의 모습을 고백했다.

육중완은 "어느 날 골목길을 가는데 취객 한 분이 소리를 지르며 지나가고 있었다. 너무 무서워서 긴장한 표정으로 지켜보는데, 취객이 날 보더니 '어이쿠 죄송합니다'하며 피해가더라"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에 박명수는 "육중완 씨가 생긴거는 골목길로만 다니게 생겼는데, 의외다"라며 놀라움을 감추지 못했다고.

한편, 비주얼로 취객을 한 번에 제압한 육중완이 한국인 팀에 우승을 안겨줄 수 있을지 오늘(29일) 오후 8시 30분 MBC에브리원 ‘대한외국인’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신지원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