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든차일드(사진=방송화면캡쳐))

골든차일드(사진=방송화면캡쳐))


‘2020 설 특집 아이돌스타 선수권대회’에 출전한 골든차일드가 씨름 부문에서 아쉽게 은메달을 차지했다.

지난 24일 오후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2020 설 특집 아이돌스타 선수권대회’(이하 ‘2020 아육대’)에서는 골든차일드 멤버 이대열, 이장준, 배승민이 씨름 부분에 출전해 눈부신 활약으로 은메달을 획득했다.

앞서 진행된 씨름 예선 경기에서 온앤오프와 경쟁을 펼친 골든차일드는 간발의 차이로 승리하며 부전승을 거머쥐고 결승에 올랐지만, 에이티즈 정윤호와 맞붙게 돼 긴장감 넘치는 경기를 이어갔다.

결승전 첫 주자인 배승민이 에이티즈 정우영에게 패배하면서 에이티즈의 우승이 사실상 확정된 상황. 이어진 2차전에서는 모두가 정윤호의 승리를 예상했지만, 예상치 못한 이변으로 이대열이 정윤호를 이기며 1대 1 스코어를 만들었다.

이후 이장준과 에이티즈 강여상의 대결이 펼쳐졌고, 만만치 않은 접전 끝에 이장준이 아쉽게 패배하며 골든차일드는 은메달을 차지했다.

박빙의 승부를 그리며 씨름 부문 은메달을 거머쥔 골든차일드는 24일 소속사 울림엔터테인먼트를 통해 소감을 밝혔다. 먼저 이대열은 “씨름에서 의도치 않은 활약을 해서 은메달을 얻었다. 멤버들이 칭찬을 많이 해줘서 행복했다”라며 기쁜 소감을 전했다. 이장준은 “씨름은 힘보단 기술이 중요하다는 걸 깨달았다. 아육대를 통해 대한민국 전통 운동 씨름에 대한 매력을 알게 되었다”라고 말했다. 배승민 역시 “아육대를 통해 우리나라 전통 운동인 씨름을 알리는데 이바지할 수 있게 되어서 너무 영광이고, 씨름을 배우고 경기를 하는 동안 너무 즐거웠다”라고 특별한 소감을 전했다.

한편, 골든차일드는 같은 날 방송된 ‘2020 아육대’ 남자 육상 400M 릴레이 예선전에서 선두를 유지하며 1위로 예선을 통과해 이어질 결승전에서도 금메달을 차지해 ‘골든(메달)차일드’라는 별칭을 이어갈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골든차일드의 이어지는 활약상은 25일 오전 10시 40분 방송되는 MBC ‘2020 설 특집 아이돌스타 선수권대회’ 2부에서 확인할 수 있다.

김나경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