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맛남의 광장'(사진=방송 화면 캡처)

'맛남의 광장'(사진=방송 화면 캡처)


'맛남의 광장' 백종원이 가다랑어포 맛이 나는 훈연 멸치 가락국수를 선보였다.

23일 방송된 SBS '맛남의 광장' 8회에서는 멤버들이 백종원이 개발한 훈연 멸치 가락국수를 시식하는 장면이 그려졌다.

이날 백종원은 훈연 멸치 육수 공개를 앞두고 "멸치의 새로운 발견이다. 이거 잘 되면 멸치 수출할 수도 있다"라고 밝혔다. 양세형이 "처음 먹어보는 맛이겠네요?"라고 하자 백종원은 "그건 아닌데 '멸치로 이게 돼?' 이런 말이 나온다"라고 밝혔다.

이어 백종원은 "가락국수 국물을 낼 때 가다랑어포가 필요한데, 우리나라에서 생산이 안되고 일본에서 전량 수입한다"고 밝혔다. 백종원은 이날 가다랑어포 대신 사용할 훈연멸치를 선보였다. 냄새를 맡은 양세형은 "가다랑어포 냄새가 난다"라며 "대패삼겹살 이후로 기가 막힌 아이디어다"라고 놀랐다.

이후 백종원은 훈연 멸치로 육수를 내고, 가락국수를 완성했다. 양세형은 "가다랑어포를 안 넣었는데, 그 맛이 난다"라고 놀랐다. 김동준은 "사 먹는 것보다 더 맛있다"라고 밝혔다.

이준현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