끼리끼리 (사진=MBC)

끼리끼리 (사진=MBC)



‘끼리끼리’의 출연자 중 개그맨 박명수, 배우 인교진, 인피니트 성규 3인의 인터뷰가 공개됐다. 세 사람은 첫 녹화에 대한 각오와 자신들의 성향 예측까지 ‘하이퍼 극 재미’를 예고하고 있어 기대감을 높인다.

26일 첫 방송을 앞두고 있는 MBC ‘끼리끼리’는 다수의 출연자가 성향‘끼리’ 나뉘어 펼치는 국내 최초 성향 존중 버라이어티. 타고난 성향대로 뭉친 10인의 출연자들이 같은 상황 다른 텐션으로 시청자들에게 재미와 공감, 웃음을 선사할 예정이다. 특히 본 방송 전 ‘끼리끼리’의 출연자들의 인터뷰가 공개돼 관심이 쏠린다.

먼저 박명수는 “오랜만에 MBC로 돌아온 MBC의 아들 박명수입니다”라고 운을 띄우며 온 가족이 함께 볼 수 있는 일요일 저녁 프로그램에 합류하게 돼 기쁘다고 전했다. 또 “출연자 한 분 한 분이 다 개성이 있고 핫한 분이기 때문에, ‘하이퍼 극 재미’를 만들도록 노력해 보겠습니다”라는 각오를 비쳤다.

자신의 성향에 대해서는 “저는 중간이 없어요. 확 좋았다가 확 나쁘고 사실 저 같은 성격이 웃음이 많이 나오니 기대 많이 해 주세요!”라고 밝혀 웃음을 자아냈다. 10명의 라인업을 들은 소감으로는 황광희, 하승진 등의 멤버들과 인간적인 즐거움을 선사할 수 있을 것 같아 기대된다며 “하나하나 만들어 가면서 여러분들께 계속해서 좋은 웃음 드리도록 하겠습니다”라고 예비 시청자들에게 인사를 건넸다.

인교진은 “제가 버라이어티 예능은 처음인데요. 전체적으로 조화를 잘 이룰 수 있는, 뭘 해도 열심히 하는 모습을 보여드리도록 노력하겠습니다”라며 ‘끼리끼리’에 합류하게 된 소감을 밝혔다.

이어 "저는 상황에 따라, 누구와 있냐에 따라 영향을 많이 받는 편"이라 밝히며 자신의 성향에 대한 호기심을 내비치기도. 아내 소이현 또한 “본 모습대로, 이끄는 대로 말하고 이끄는 대로 행동해라”라고 응원했다고 밝히며 ‘인교진 그 자체’를 보여줄 것을 예고했다.

마지막으로 인피니트 성규는 군 제대 직후 합류하게 된 것에 대해 “아직 실감이 안 나요. 제가 2년 동안 군인으로 살다가 다시 원래 제 모습으로 돌아가는 건데, 아직 좀 어색하기도 하고 낯설지만 굉장히 기대가 됩니다. 열심히 할 테니까 많이 사랑해 주세요!”라고 솔직하게 털어놨다. 이어 성규는 자신이 조금 내향적인 것 같다며 잘 맞을 것 같은 멤버로 아이돌 선배인 은지원을 꼽아 두 사람의 케미에 대한 기대를 높였다.

김나경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