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마이걸 (사진=WM엔터테인먼트)

오마이걸 (사진=WM엔터테인먼트)



‘콘셉트 요정’ 오마이걸(OH MY GIRL)이 일본에서의 상승세가 심상치 않다.

10일 소속사 WM엔터테인먼트는 “오마이걸이 일본에서 발매한 세 번째 앨범 ‘이터널리(Eternally)'가 오리콘 데일리 앨범 랭킹에서 3위를 차지했다”고 전했다.

지난 8일 일본에서 발매된 오마이걸의 세 번째 앨범 ‘이터널리(Eternally)'로 오마이걸은 지난 7일 오리콘 데일리 앨범 랭킹에서 3위를 기록했다. 1위는 일본을 대표하는 아티스트인 기무라 타구야, 2위는 현재 열도에서 뜨거운 인기를 얻고 있는 토사카 히로오미가 차지했다.

일본에서 발매한 오마이걸의 세 번째 앨범 ‘이터널리(Eternally)'에는 한국에서 발매했던 ‘번지’의 일본어 버전뿐만 아니라 일본 오리지널이 4곡 포함되어 있다. 특히 지난해 10월 종영한 Mnet ‘퀸덤’을 통해 발표했던 ‘게릴라’도 수록되어 있어 눈길을 끈다.

앞서 오마이걸은 지난달 16일 일본에서 음원으로 발매한 세 번째 앨범 ‘이터널리’의 동명의 타이틀곡 ‘이터널리’가 일본 유력 음악사이트인 라인뮤직 TOP100에서 18일 기준 실시간 1위를 차지하는 기염을 토했다. 또한 K-POP TOP100 부문에서는 2일 연속으로 1위를 기록하며 현지에서의 뜨꺼운 인기를 입증했다.

한편 오마이걸은 지난 4일 일본 오사카의 제프 남바(Zepp Namba), 5일 도쿄의 토요스PIT에서 열린 라이브 투어 ‘OH MY GIRL LIVE TOUR-starlight again’를 성료했다.

신지원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