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택(사진=TV CHOSUN)

간택(사진=TV CHOSUN)


“사극 중에 최고 텐션”

TV CHOSUN 특별기획드라마 ‘간택’ 진세연-김민규-도상우-이열음-이시언이 ‘쿵’하면 ‘짝’하는 장난기로 웃음을 유발하는, ‘포스터 촬영장 비하인드’가 오픈됐다.

오는 12월 14일(토) 밤 10시 50분 첫 방송을 확정 지은 TV CHOSUN 특별기획 드라마 ‘간택-여인들의 전쟁’은 조선에서 이씨(李氏)가 아닌 자들에게 유일하게 허락된 최고 지위, ‘왕비’의 자리를 차지하기 위해 나선 이들이 생을 건 경합을 벌이는 궁중 서바이벌 로맨스다. ‘묵음 포스터’와 ‘오색빛깔 메인 포스터’, 그리고 묘하게 눈빛이 어긋나는 ‘단체 포스터’와 독보적 색감의 ‘캐릭터 포스터’가 연이어 공개되면서 색다른 사극 탄생을 예감케 하고 있다.

이와 관련 진세연-김민규-도상우-이열음-이시언이 포스터의 짙은 분위기와는 정반대로, 격 없이 의견을 주고받으며 쾌활한 웃음을 터트리는 ‘포스터 촬영장 비하인드’가 공개됐다. 무엇보다 언니의 죽음을 파헤치기 위해 ‘간택’에 뛰어들게 된 여장부 강은보 역 진세연은 수수한 복색, 알록달록한 한복, 화려한 왕비의 의상까지 다채로운 의상을 소화하면서도 지치지 않는 미소를 머금었다. 또한 모두의 말을 주의 깊게 듣고 긍정하는 ‘웃음의 여신’으로 촬영장을 빛냈다.

머리에 총을 맞고 살아난 뒤 기묘한 예지몽을 꾸게 된 조선의 왕 이경 역 김민규는 촬영이 시작되면 늠름하게 우뚝 서서 세상을 굽어보는 국본의 카리스마를 뿜어냈다. 하지만 촬영장이 끝나면 지친 스태프들에게 장난을 쳐 기운을 북돋기도 하고 풍부한 상상력으로 다양한 의견을 제시하는 ‘아이디어 뱅크’로 활약했다.

길거리 보부상에서 하루아침에 왕위 계승 서열 1위 대군이 된 럭키가이 이재화 역 도상우는 베일 속에서 신비로운 눈빛을 드리우며 좌중을 압도했다. 더욱이 촬영이 중단됐을 때는 따뜻한 미소로 주변을 챙기는 ‘든든한 맏형’의 면모를 보였다.

오직 왕에 대한 연심으로 가득 찬 눈물도 사랑도 많은 규수 조영지 역 이열음은 현장의 의견을 끊임없이 경청하며 몇 번이고 포즈를 수정하는 열혈 열정을 발휘했다. 더불어 밝은 미소로 기운을 끌어올리는 ‘현장의 비타민’으로 등극했다.

판세를 간파하는 능력이 뛰어난 정보 판매 상점 부용객주의 주인 왈 역 이시언은 장난기 가득한 눈빛으로 기발한 기지를 발휘했다. 특히 천 조각과 자신의 포스만으로 특별한 컷들을 양산해 ‘역시 이시언이다’라는 스태프들의 감탄을 끌어냈다.

한편 TV CHOSUN 특별기획 드라마 ‘간택’은 오는 12월 14일(토) 첫 방송을 시작으로 매주 토요일, 일요일 밤 10시 50분에 방송된다.

이준현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