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9억의 여자 (사진= KBS)

99억의 여자 (사진= KBS)


5일 방송된 KBS 2TV 수목드라마 '99억의 여자'분당 시청률 9.9%까지 끌어올리며 수목극 1위의 위엄을 과시했다.

이날 방송된 분량은 4회 전국 8.5%, 수도권 9%까지 기록했으며, 이날 분당시청률은 전국 9.9%, 수도권10.3%까지 치솟았다.

분당 최고 시청률을 기록한 최고의 1분 장면은 김강우가 동생의 사고현장을 조사하는 중에 근처 별장을 찾아 별장지기를 만나는 장면이었다.

별장으로 찾아간 김강우가 별장관리인에게 사고에 대해 묻다가 “‘아버님도 따님처럼 아는게 없네요”’라고 얘기하자 관리인이 ‘딸은 커녕 키우는 개 한마리 없수다’라고 대답하며 김강우가 처음으로 서연(조여정 분)의 존재에 대해 의문을 품기 시작했다.

본격적으로 동생 죽음의 비밀을 밝히기 시작한 태우(김강우 분)의 예리한 촉이 서연(조여정 분)에게 향했으며 두 사람의 악연이 시작됨을 알리는 이 장면이 최고의 1분을 기록했다.

'99억의 여자’는 첫 방송 부터 직전 드라마 ‘동백꽃 필 무렵’의 첫 방송 시청률을 뛰어 넘어 8.7%의 시청률을 기록하고 포털사이트 실검 1위를 장악하며 일찌감치 ‘대박드라마’ 탄생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특히, TNMS 미디어 데이터 시청률은 1,2회부터 각각 9.6%, 10.8%를 돌파하며 기염을 토했다.

‘동백꽃 필 무렵’이 12회에 들어서 10%대 시청률을 돌파한 것과 비교해 ‘99억의 여자’는 첫 방송부터 10%를 돌파하며 연일 시청률 고공행진을 이어갈 것으로 기대돼 ‘동백꽃 필무렵’의 최고기록을 뛰어넘을지 관심을 모은다.

1회, 2회부터 영화같은 스펙터클한 전개로 눈을 뗄 수 없게 만든 ‘99억의 여자’는 3회, 4회에서는 숨쉴 틈없이 몰아치는 위기의 연속으로 극강의 긴장감을 선사하며 시청자들의 심장을 움켜쥐었다.

'99억의 여자’는 우연히 현금 99억을 손에 쥔 여자가 세상과 맞서싸우는 이야기를 그린 드라마. 조여정-김강우-정웅인-오나라-이지훈 등 믿고보는 연기파 배우들의 캐릭터와 일체화된 열연으로 화제를 모으고 있다.

KBS 2TV 수 목드라마 ‘99억의 여자’는 매주 수, 목요일 밤 10시에 방송된다.

이준현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