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수빈 (사진=제이와이드컴퍼니)

유수빈 (사진=제이와이드컴퍼니)



배우 유수빈이 ‘사랑의 불시착’ 캐스팅 소식과 함께 작품에 임하는 각오를 전했다.

14일 토요일 첫 방송되는 tvN 새 주말극 ‘사랑의 불시착’에서 북한 군인 김주먹으로 분해 시청자와의 만남을 기다리고 있는 유수빈이 작품과 자신이 맡은 캐릭터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극 중 유수빈이 맡은 김주먹은 한류드라마의 마니아로 현빈이 맡은 리정혁이 이끄는 중대원이기도 해, 그와 함께 그려나갈 호흡에 궁금증을 유발시킨다.

유수빈은 ‘사랑의 불시착’ 합류가 결정 되었을 때의 소감으로 “정말 기뻤다. ‘별에서 온 그대’의 엄청난 팬이었는데 박지은 작가님의 작품에 합류할 수 있다는 굉장히 큰 영광을 얻어 행복했다. 그리고 존경스러운 이정효 감독님, 배우 선배님들과 현장에서 함께 소통하고 대사로 호흡할 수 있다는 자체에서 오는 설렘을 잊을 수가 없다”라고 밝혔다.

이어 “현장에서 많은 걸 배우고 느끼고 있다. 보는 것만으로도 많은 행복감을 느낀다. 처음에는 많이 떨렸는데, 현빈 선배님과 손예진 선배님께서 분위기를 편하게 만들어 주셔서 긴장감을 조금 덜어낼 수 있었다. 정말 감사함을 느끼며 즐겁게 촬영 중이다”라며 현장 분위기와 배우들과의 호흡을 전했다. 마지막으로 “감사하게도 좋은 작품에 임할 수 있어 또 감사하고 김주먹 캐릭터가 극에 잘 묻어 날 수 있길 바라는 마음이다. 정말 모두가 열과 성을 다해 촬영에 임하고 있다. 많은 관심과 사랑 부탁드리며 북한군 김주먹에게도 많은 사랑 부탁드린다”며 드라마를 향한 애정과 각오를 드러냈다.

한편 ‘사랑의 불시착’은 오는 14일 오후 9시 첫 방송된다.

신지원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