싸이코패스 다이어리 허성태 (사진=방송캡처)

싸이코패스 다이어리 허성태 (사진=방송캡처)



배우 허성태가 익살스러운 아재 개그와 능청맞은 취중 연기로 안방극장을 매료시켰다.

지난 4일 방송된 tvN 수목드라마 ‘싸이코패스 다이어리’에서 허성태가 독보적인 캐릭터로 코믹연기를 완벽 소화했다.

이날 방송에서 장칠성(허성태 분)은 고등학생 일진들에게 괴롭힘을 당하는 육동찬(정수빈 분)을 구해주려다 일진들한테 얻어터지면서 코믹연기의 대가를 보여줘 시청자들의 웃음을 자아냈다.

또한 의리 하나로 주먹 세계를 버티며 사나이의 진심을 기억해달라며 육동식(윤시윤 분)을 형님으로 모시겠다고 선언했다.

악역에서 독보적인 코믹으로 변신한 허성태는 이번 드라마에서 동식을 향한 짝사랑이 해피엔딩으로 끝날지 시청자들의 궁금증을 증폭 시킬 예정이다.

한편 ‘싸이코패스 다이어리’는 어쩌다 목격한 살인사건 현장에서 도망치던 중 사고로 기억을 잃은 호구 육동식이 우연히 얻게 된 살인 과정이 기록된 다이어리를 보고 자신이 싸이코패스 연쇄살인마라고 착각하며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드라마로, 매주 수, 목 오후 9시 30분에 방송된다.

김나경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