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니네 쌀롱' 제작발표회서 만나
시그니처 인사법 '눈길'
MBC '전지적 참견 시점' 홍현희, 한예슬 /사진=MBC 제공

MBC '전지적 참견 시점' 홍현희, 한예슬 /사진=MBC 제공

홍현희와 한예슬, 언니들의 케미가 폭발한다.

30일 방송되는 MBC 예능프로그램 '전지적 참견 시점'에서는 또 다른 MBC 예능프로그램 '언니네 쌀롱' 제작발표회에서 홍현희와 한예슬이 만나는 모습이 그려진다.

이날 홍현희는 한예슬과 만나자마자 고음을 발사하고 포옹하며 반가움을 감추지 못했다. 두 사람의 '티키타카'는 환상적이었다. 제작발표회를 위해 부기를 빼는 노력을 했다는 홍현희의 말에 한예슬은 "핼쑥하다"면서 "마음 아파"라고 찰떡 같은 대답을 했다.

홍현희와 한예슬의 '시그니처 인사법'도 시선을 사로잡았다. 먼저 홍현희는 허리를 뒤로 젖히고 돌고래 고음으로 반가움을 표현하는 자신만의 인사법을 선보였다. 이를 완벽하게 따라 하는 한예슬의 모습이 홍현희와 데칼코마니처럼 똑같아 웃음을 자아냈다.

두 사람의 케미는 서로의 패션에 대해 평가할 때 돋보였다. 서로 칭찬을 쉬지 않고 쏟아내는 모습에서 손발이 척척 맞는 호흡이 드러났기 때문이다. 매니저의 반응도 관전 포인트로 꼽혔다. 홍현희는 한예슬의 사랑스러운 매력을 바로 옆에서 지켜보며 웃음 짓는 매니저 박찬열에게 "매니저 오늘 계탔다"고 말했을 정도다.

홍현희와 한예슬의 황금 케미는 이날 밤 11시 5분 방송된다.

최민지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