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사부일체' 김건모(사진=방송 화면 캡처)

'집사부일체' 김건모(사진=방송 화면 캡처)


'집사부일체' 김건모가 집들이에서 피앙세 장지연을 위한 즉석 세레나데를 펼쳤다.

10일 방송된 SBS '집사부일체'에서는 사부 김건모와 함께한 상승형재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김건모는 이웃 주민들을 위해 멤버들과 함께 떡을 돌려 눈길을 끌었다. 내년 결혼을 앞두고 있는 김건모는 신혼집이 될 새집의 인테리어 공사에 동의해준 이웃들에게 고마움을 전하기 위해 직접 떡을 돌린 것. 특히 그의 '피앙세' 장지연이 직접 이사 떡을 준비해주는 현장이 카메라에 포착돼 시선을 모았다.

김건모를 도와 이웃들에게 떡을 돌린 멤버들은 "인간미 넘친다. 진짜 이웃사촌이 된 느낌이다"고 말해 훈훈함을 자아냈다.

이어 김건모는 멤버들을 위한 특별한 음악 수업을 진행했다. 멤버들은 '국민 가수'의 원 포인트 레슨에 "이게 얼마짜리 수업이야"라고 감탄하며 수업에 초집중했다. 직접 악기 연주 시범을 보인 김건모는 "다들 악기 하나는 다뤘으면 좋겠다"면서 트라이앵글, 리코더 등의 악기를 나눠주고는 즉석에서 멤버들과 자신의 히트곡 '핑계'를 합주했다.

다음 날 김건모와 멤버들은 세상에서 제일 독특한 집들이를 진행했다. 양세형과 이상윤은 집들이 음식을, 이승기와 육성재는 재미난 장기자랑을 직접 준비했다.

이어 진행된 집들이에는 김건모의 재밌는 개그맨 동생들 '삼대천왕' 이준형, 장홍제, 임준혁이 초대됐다. '삼대천왕' 동생들은 "김건모 형님이 정말 저희를 잘 챙겨주신다. 고맙다"고 말해 훈훈함을 자아냈다. 장기자랑 시간, '삼대천왕' 동생들과 상승형재는 밤새 준비한 특별한 장기자랑으로 화기애애한 분위기를 자아냈다.

그리고 드디어 집들이 파티의 하이라이트인 김검모의 라이브 무대가 펼쳐졌다.

지금까지와는 전혀 다른 진지한 모습으로 피아노 앞에 앉은 김건모는 감미로운 라이브 무대를 선보여 상승형재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본격적으로 피아노 연주를 하며 노래를 시작한 사부는 '미안해요', '아름다운 이별', '서울의 달' 등 전 국민이 다 아는 히트곡 메들리로 현장을 후끈 달아오르게 만들었다.

사부의 노래를 감상하던 멤버들은 넘치는 흥을 주체하지 못하고 자리에서 일어나 함께 떼창을 하며 폭발적인 반응을 보였다. 멤버들은 "이 노래를 들으려고 여태까지 고생한 거다"며 참았던 마음을 고백해 웃음을 안겼다.

특히 김건모 사부는 감미로운 노래를 부르던 중 즉석에서 가사를 개사해 보는 이들을 흐뭇하게 만들었다. 개사한 내용은 '행복하자 행복하자, 아프지 말고' '고생스레 음식은 하지 말고 시켜먹자' '사랑합니다'였고, 이는 예비 신부 장지연에게 하는 고백으로 들려 달달함을 자아냈다.

한편 김건모는 13살 연하의 피아니스트 장지연과 내년 1월 30일 결혼식을 올린다.

신지원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