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세완(사진=방송화면캡쳐)

박세완(사진=방송화면캡쳐)


배우 박세완의 하드캐리 열연이 빛을 발했다.

지난 9일 방송된 MBC 주말특별기획 ’두 번은 없다‘에서 박세완은 밝고 당당한 에너지의 소유자 금박하로 분해 탁월한 내면 연기를 선보이며 드라마의 몰입을 높였다.

이날 방송에서는 진실을 밝히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금박하(박세완 분)의 서사가 그려졌다. 앞서 박하는 남편의 죽음에 의심쩍은 부분이 있다고 판단, 직접 구성호텔 회장을 찾아갔음에도 불구하고 현실의 벽에 부딪혀 많은 이들을 안타깝게 했던 터.

이러한 가운데 그가 본격적으로 진실 찾기에 나서 시청자들의 응원이 이어졌다. 남편 진구(이서준 분)가 왜 억울하게 죽어야만 했는지 이유를 밝혀내겠다는 일념 하나로 이를 악물고 버티기 시작했기 때문.

더불어 아이를 등에 업고 구성호텔로 찾아가 회장 나왕삼(한진희 분)을 대면한 박하는 그의 매서운 기에 눌린 것도 잠시, 기죽지 않고 나왕삼과 오인숙(황영희 분)에게 맞서며 의지를 다시 한 번 다졌다.

또한, 극 말미 형사를 찾아가 남편 사건 재수사를 요청하는 당당한 박하의 모습에선 포기하지 않고 진실을 밝히겠다는 굳은 다짐이 보여 앞으로 펼쳐질스토리 전개를 더욱 궁금하게 만들었다.

이렇듯 박세완은 특유의 표현력과 흡입력 있는 연기를 선보이며 매 순간 감탄케 했다. 캐릭터의 복잡한 감정선을 세밀하게 그려내 장면 장면마다 빠져들게 하며 보는 이들의 공감을 자아냈다. 특히 남편의 낡은 구두를 품에 안고 처절하게 오열을 토해낸 장면에선 캐릭터의 슬픔이 고스란히 전달돼 가슴을 먹먹하게 만들었다.

이처럼 주체적인 캐릭터를 박세완은 진정성 있는 호연으로 담아내 생동감을 불어 넣었다. 당차고 강인한 면모를 지닌 금박하를 부드럽지만 힘이 있는 열연으로 완성시켜 안방극장을 매료시켰다.

한편, 박세완 주연의 MBC 주말특별기획 ’두 번은 없다‘는 매주 토요일 저녁 9시 5분에 방송된다.

김나경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