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필집 두께의 새우 패티
온라인상에서 화제
MBC '전지적 참견 시점' 이영자 새우버거 /사진=MBC 방송화면 캡처

MBC '전지적 참견 시점' 이영자 새우버거 /사진=MBC 방송화면 캡처

방송인 이영자가 새로운 맛집을 소개했다.

이영자는 지난 9일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전지적 참견 시점'에서 송성호 매니저와 함께 보육원으로 가기 전 햄버거 맛집을 방문했다.

햄버거를 맛보기 전부터 이영자는 일품 설명으로 군침을 돌게 했다. 그는 "수필집 두께의 탱탱한 새우 패티, 그런 새우의 바닷냄새를 잡아주는 고추냉이의 톡 쏘는 맛이 일품"이라고 설명했다.

이어서 나온 새우버거는 이영자 설명 그대로였다. 수필집 두께의 새우 패티는 시선을 강탈했다. 자칫 느끼할 수 있는 것을 고추냉이 소스가 잡아줬다. 새우버거를 맛본 송성호 매니저는 눈이 휘둥그레져 "난리 났다"라며 "새우를 그냥 간 것이 아니라 새우의 탱탱함이 다 입안에서 느껴졌다"라고 극찬했다.

여기서 끝이 아니었다. 이영자는 햄버거와 함께 마실 음료로 밀크티를 추천했다. 햄버거집 바로 맞은 편에 있는 카페에서 '달고나 밀크티'를 구매했고, 매니저는 "처음 마셨을 때는 싱거웠는데 1초 만에 위에 올려진 달고나가 녹아서 달아졌다 너무 맛있고 새우버거랑 짝꿍이다"라고 감탄했다.

새로운 맛집에 대한 반응은 폭발적이었다. 네티즌들은 방송 후 해당 맛집을 수소문했고, 온라인상에서는 이미 '이영자 새우버거 집 좌표'가 돌아다니고 있다. 이에 따르면 해당 맛집은 성수동에 위치한 것으로 알려졌다.

최민지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