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번은 없다(사진=FNC엔터테인먼트)

두번은 없다(사진=FNC엔터테인먼트)


‘두 번은 없다’에서 곽동연이 진지함과 코믹함을 넘나들며 매력을 발산하고 있다.

곽동연은 MBC 주말특별기획 ‘두 번은 없다’에서 외모, 학력, 집안 모든 것을 갖춘 구성호텔 후계자이자 전략 기획 본부장 나해준 역을 맡았다. 완벽 스펙남 나해준은 겉으로 보기에는 안하무인, 독불장군 같지만 실제로는 정도 많고, 허당 기 가득한 반전 매력을 가지고 있다.

9일 방송된 ‘두 번은 없다’에서 나해준은 금박하(박세완 분)의 억울함을 풀어주기 위해 나회장(한진희 분)과 만남을 주선했다. 박하를 꽃뱀으로 오해했던 해준은 사과의 의미로 박하를 도와준 것. 뿐만 아니라 집안에서 일어나는 인숙(황영희 분)과 도희(박준금 분)의 신경전 사이에서 적당한 타협점과 해결 방안을 제시하는 등 냉철하고 철두철미한 해준을 보여주기 충분했다.

이성적인 해준의 모습은 회사에서도 계속 보여줬다. 그는 해리(박아인 분)가 진행하던 사업을 가지고 오는가 하면, 자신을 라이벌로 생각하는 해리에게 결정적인 순간 선을 긋는 등 숨겨진 승부사다운 면모를 보여줬다. 또한 이들 사이에는 죽은 아버지 때부터 이어져 온 후계 구도의 싸움이 암시돼 앞으로의 전개를 기대케 만들었다.

곽동연은 캐릭터의 이중적인 면모를 안정적인 연기력으로 그려내고 있다. 그는 코믹함과 진지함을 넘나들며 나해준의 매력을 생동감 있게 표현했다. 이처럼 곽동연은 개성 강한 캐릭터의 온도 차를 여유롭게 풀어내며 또 한 번 연기력을 입증하고 있다.

한편 곽동연이 출연하는 ‘두 번은 없다’는 서울의 오래된 '낙원 여인숙'에 모여든 투숙객들이 인생에 '두 번은 없다'를 외치며 실패와 상처를 딛고 재기를 꿈꾸는 유쾌, 상쾌, 통쾌한 사이다 도전기를 담은 작품으로 매주 토요일 밤 9시 5분 방송된다.

신지원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