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리는 조사관 (사진=방송캡처)

달리는 조사관 (사진=방송캡처)



‘달리는 조사관’ 이요원이 아동 청소년 보육시설 속 악폐습에 대한 직권 조사에 나섰다.

지난 23일 방영된 OCN 오리지널 수목드라마 ‘달리는 조사관’은 기업의 근로자 불법사찰과 외국인 노동자, 의무복무 중인 기간병, 사건 진압에 나선 경찰의 인권까지 우리 삶과 밀접하지만 많이 회자되지 않았던인권문제를 다루며 극의 전개 설득력을 높혀왔다.

이날 방송에서는 국가인권위원회 총괄조사과의 조사관 ‘한윤서’(이요원 분)을 비롯한 조사관들이 아동청소년보육시설의 인권 침해 사실 여부를 놓고 직권조사에 착수하는 모습이 그려졌었다.

해당 보육시설에서 지내며 등교하고 있는 아이의 담임 교사로부터 제보를 받은 인권위 조사관들은 통상적인 생활 지도가 아닌 것들이 많은 점과 정신병원에 입원 중이던 시설의 아이를 만나고 돌아가던 길의 도로에서 또 다른 아이와 마주했다는 것을 듣고 석연치 않음을 느꼈다.

사건의 중심 장소인 시설로 향한 윤서와 ‘홍태’(최귀화 분) , ‘달숙’(이주우 분) 지훈(김주영 분)은 각자 참고인들을 만나 징계성 귀가와 정신병원에 강제 입원, 상주 인원들의 각자의 통장을 거둬들인 후 용돈이라는 수단으로 아이들이 압박 당하고 있는 사실을 확인했다.

특히 윤서와의 면담에서 도로에서 목격된 손목의 나비 문신이 있는 아이 소연(전유림 분) 대해 알고 있는 ‘미래’(이수민 분) 가 사용한 문장과 단어들을 통해 시설 내에서 여러가지 악폐습이 자행되고 있다는 것을 짐작했다.

윤서와 홍태는 시설 원장과 생활 지도 담당에게 위 사항 들에 대해 묻지만 일관적인 부인으로 인해 조사에 난항을 겪지만 갑작스러운 미래의 문자를 받고 시설의 아이들이 있는 놀이공원으로 급히 향했다,

미래의 다급한 목소리에 홍태는 ‘인형의 집’에 향해 어둠 속의 남자를제압했지만 의문의 남자는 시설의 후원자인 ‘김원장’ 이였고 윤서는 미래에게 이를 따졌다.

이에 미래는 “책임 지지 못할 꺼면 끼어들지도 동정하지도 말라”는 일갈로 돌아서고 윤서로부터 자취를 감추고 궁금증을 증폭시켰다.

이요원의 소속사 매니지먼트 구는 “어느덧 회차점을 넘어선 ‘달리는 조사관’ 속 이번 보육시설 관련 에피소드는 그 동안 냉철하거나 평정심을 유지하던 윤서가 미래를 바라보며 세상을 떠난 동생 ‘윤진’ (조수민 분)을 떠올리며 감정의 격변을 겪는 장면 들이 나타날 것”이라며 “아이들을 구하기 위해 다른 어떤 때보다 행동력 있는 윤서의 모습과 극의 몰입도를 위해 노력을 아끼지 않는 이요원의 활약을 기대해 달라” 밝혔다.

한편 ‘달리는 조사관’은 매주 수, 목 오후 11시에 방영된다.

신지원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