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M엔터(31,050 0.00%)테인먼트와 미국 캐피톨 뮤직 그룹이 함께 론칭한 연합팀 슈퍼엠이 데뷔 앨범으로 미국 빌보드 메인 차트 1위에 올랐다.

미국 빌보드는 13일(현지 시간)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슈퍼엠이 첫 미니앨범으로 '빌보드 200' 1위에 진입했다고 밝혔다.

슈퍼엠이 지난 4일 발매한 데뷔 앨범 '슈퍼엠'은 16만 4000장 판매를 기록했다. 한국 가수가 미국 빌보드 메인 앨범 차트인 '빌보드 200'에서 정상에 오른 건 방탄소년단 이후 슈퍼엠이 처음이다.

슈퍼엠은 샤이니 태민, 엑소 백현과 카이, NCT 127의 태용과 마크, 중국 그룹 WayV 루카스와 텐 등 7명으로 구성됐다. 오는 11월부터 미국 뉴욕, 로스앤젤레스, 캐나다 밴쿠버 등 북미 주요 도시에서 첫 미니앨범을 소개하는 라이브 공연 '위 아 더 퓨처 라이브'를 개최한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