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재석 분노한 사연 들어보니
휴가를 빙자한 일시키기 미션
"나 진짜 일하면 쓰러져" 버럭
유재석/사진=SBS

유재석/사진=SBS

방송인 유재석이 제작진에 분노를 표출해 눈길을 끌고 있다.

29일 오후 방송된 SBS '런닝맨'에서는 '휴캉스 레이스'로 꾸며졌다.

이날 제작진은 '런닝맨' 멤버들에 휴가를 빙자한 일시키기 미션을 제안했다.

멤버들은 제작진이 준비한 휴가를 하나씩 지목했다. 유재석은 하얀 눈밭을 뽑았으나 이는 염전 소금 채취였다.

이를 알게 된 유재석은 "나 지금 진짜 이렇게 일하면 쓰러져"라고 분노해 웃음을 자아냈다.

더불어 그는 "여기 와서 일을 하라는거야? 온 군데 일만 하러 다녀 내가"라고 버럭했다.

김정호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