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가인·붐, 영화 클래식 재연하면서 핑크빛 모드
송가인과 붐/사진=TV조선

송가인과 붐/사진=TV조선

TV조선 '뽕 따러 가세'에서 트로트 가수 송가인과 방송인 붐이 초가을 빗속, 첫사랑의 정석인 영화 '클래식'의 명장면을 재연한다.

오는 26일 방송되는 '뽕 따러 가세' 11회에서 송가인과 붐은 '낭만 도시' 춘천 에서 '핑크빛 무드'가 전파를 탄다.

송가인과 붐은 온종일 쏟아지는 가을비를 피하고자 우산 하나를 나눠 쓴 채 초밀착 상태로 등장한다.

붐은 자신의 어깨가 젖는 것은 아랑곳하지 않고 송가인 쪽으로 우산을 기울이며 젠틀 매력을 뽐냈고, 이를 알게 된 송가인은 붐의 품에 폭 안기며 폭풍 애교를 선보였다.

이어 두 사람이 "춘천에 놀러 왔다 기차가 끊겨 성사된 커플이 많다"는 이야기에 서로의 눈을 피해 웃음을 자아낸다.

붐은 "춘천은 사랑하는 사람과 오고 싶은 곳"이라고 설렘을 표현했다는 후문이다.

이에 송가인은 "처음 왔는디 이래서 많이 왔구먼"이라는 의미심장한 말들을 내뱉어 현장에 묘한 분위기를 조성했다.

더욱이 붐은 비 오는 날이면 영화 '클래식'을 재연해 보고 싶었다며 송가인과 함께 두루마기를 머리 위에 쓴 채 빗속을 달리는 명장면을 선보였고, 뽕남매가 붐인성과 송예진으로 변신하는 '핑크빛 무드'에 제작진은 의심의 눈빛을 드리우기도 했다.

그 뿐만 아니라 로맨틱 무드에 흠뻑 젖은 두 사람은 연인들의 데이트 정석인 오리배를 타며, 둘만의 시간을 가졌다. 오리배 안에서 첫사랑이 떠오른다는 송가인의 말에 붐은 "그 친구 매력이 뭐였어?"라고 물었고, 착하고 맑았다는 대답에 곧장 "나도 맑긴 해!"라며 질투를 드러내 '갑.분.썸(갑자기 분위기 썸)'을 이어갔다. 이외에도 이날 송가인은 머리 스타일부터 발끝까지 자신과 똑같이 생긴 '소양강 처녀상' 앞에서 가수 김태희 원곡 '소양강 처녀'를 부르며 200% 싱크로율을 자랑, 뽕 남매의 '알콩달콩 춘천 데이트' 이야기에 대한 관심을 높였다.

제작진은 "송가인과 붐의 케미는 지켜보는 시민분들뿐만 아니라 제작진까지 웃음 으로 들었다 놨다 한다"며 "뽕남매표 로맨틱함이 배가 될수록 힐링도 배가되고 있다"고 전했다.

한편 송가인과 특급 도우미 붐이 전국 방방곡곡 대한민국은 물론 해외 오지까지 찾아가 자신의 노래를 필요로 하는 사람들에게 웃음과 감동을 선사하는 글로벌 힐링 로드 리얼리티 '뽕 따러 가세'는 매주 목요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김정호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