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화탐사대', 25일 이춘재 얼굴 공개 예고
실화탐사대/사진=MBC

실화탐사대/사진=MBC

MBC '실화탐사대' 측이 화성 연쇄살인 사건 유력 용의자로 지목된 이춘재 얼굴이 공개한다.

'실화탐사대' 측은 오는 25일 방송을 통해 화성 연쇄살인 사건 유력 용의자로 지목된 이춘재 얼굴을 공개한다고 전했다.

이춘재는 1994년 청주 처제 살인사건으로 무기징역을 선고받고 교도소에서 수감 중이다.

그는 1991년 7월 같은 직장에 다니던 여성을 만나 결혼, 화성에서 청주로 거주지를 옮겼다.

그러나 결혼 생활은 불과 3년여 만에 처참히 무너졌다. 그의 잔혹한 폭력성 때문이다.

아울러 그는 처제를 자신의 집으로 유인해 성폭행한 후 살해하고 사체를 유기했다.
실화탐사대/사진=MBC

실화탐사대/사진=MBC

제작진에 따르면 이춘재와 같은 건물에 거주했던 이웃들은 그의 섬뜩한 눈빛을 지금도 잊을 수 없다고 증언했다.

이춘재는 30여 년을 화성에서 살았다. 놀랍게도 화성 연쇄살인 사건 중 범인이 밝혀지지 않은 9건의 미제사건 중 6건이 그의 집 반경 3km 이내에서 벌어졌다.

나머지 범행 장소도 그의 집에서 멀지 않았다. 나아가 당시 살인미수 사건이 벌어진 적도 있었다. 실제 살인마를 피해 구사일생으로 탈출한 여성을 '실화탐사대'가 직접 만났다.

이춘재와 학창시절을 보낸 친구들은 그가 매우 착한 성품의 소유자로, 살인을 저지를 만한 사람이 아니라며 당혹감을 드러내기도 했다.

나아가 제작진은 방송 최초로 만난 이춘재 모친도 자신의 아들이 연쇄 살인을 저지를 리 없다고 주장했다.

그의 모친은 과거 처제를 살해했던 것도 아내에 대한 반감이 빚어낸 우발적인 사고였다고 밝혔다.

이춘재다는 세 차례 진행된 경찰 조사에서 "화성 연쇄살인 사건과 아무런 관련이 없다"며 범행을 일체 부인했다.

한편, 이춘재 얼굴은 25일 오후 10시 5분 방송되는 '실화탐사대'에서 공개된다.

김정호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