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4년만 완전체 무대 선 핑클, 팬들과 '특별한 시간'

1세대 아이돌 핑클이 14년 만에 완전체로 무대에 올랐다.

지난주 JTBC 예능 프로그램 '캠핑클럽' 9회 방송에서 핑클은 7일 간의 캠핑을 끝낸 후 오랜만에 만났다. 멤버들은 회의를 통해 캠핑·공연·게임 등의 아이디어를 쏟아내며 팬들과 함께 할 '특별한 시간'을 기획했다. 22일 방송에서 드디어 특별한 만남의 현장이 공개된다.

최근 진행된 '캠핑클럽' 녹화에서 포천시에 위치한 캠핑장에 도착한 네 사람은 설레는 모습으로 분주하게 팬들을 맞이할 준비를 시작했다. 이윽고 약속된 장소에 팬들이 도착하자 네 멤버가 반가운 인사와 함께 직접 준비한 선물을 건넸다.

본격적인 일정이 시작되고, 핑클은 멤버 별로 팀을 짜 운동회를 시작했다. 특별 MC는 이수근이 밑았다. 이수근의 유쾌한 진행에 따라 멤버들은 다양한 게임을 하며 팬들과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

해가 지자 멤버들은 스페셜 스테이지를 통해 14년 만에 다 함께 무대에 올랐다. 그때 그 시절 그 모습으로 돌아간 네 사람은 데뷔곡 '블루레인'을 시작으로 '당신은 모르실 거야', '내 남자친구에게' 등 활동 당시 사랑 받았던 곡들을 선보였다.
오랜만에 무대에 선 완전체 핑클을 본 팬들은 눈물과 함께 기쁨의 함성으로 현장을 가득 채웠다. 팬들이 외치는 응원 구호를 들은 성유리는 눈시울을 붉히기도 했다.

14년 만에 선보인 핑클의 완전체 무대와 팬들의 열띤 응원 모습은 22일 오후 9시 JTBC '캠핑클럽'에서 확인할 수 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