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한 밴드 '더1975'은 누구?
태극기 밟고 셀카 논란
더1975 보컬 매튜 힐리/ 사진=매튜 힐리 인스타그램

더1975 보컬 매튜 힐리/ 사진=매튜 힐리 인스타그램

영국밴드 더1975의 보컬 매튜 힐리가 태극기를 밟고 찍은 셀카로 논란을 일으켰다.

더1975(The 1975)는 지난 6일 서울 올림픽공원 올림픽 홀에서 내한 공연을 진행했다. 문제는 당일 매튜 힐리가 자신의 SNS에 게재한 한 장의 사진이었다.

사진 속 매튜 힐리는 거울을 보고 셀카를 찍고있다. 문제는 부츠를 신은 왼발로 태극기를 밟고 있다는 것이다. 이에 한 누리꾼은 "왜 태극기를 밟고 있냐"고 물었고, 매튜 힐리는 "이건 내 것이다"고 답변했다.

매튜 힐리의 반응에 누리꾼들은 "무례한 행동"이라고 비난을 했고, 이에 매튜 힐리는 해당 글을 삭제했다.

이후 매튜 힐리는 국내를 떠나기 전 "Thanks Korea keep it future"라는 글과 함께 사진 한장을 게재했다. 태극기를 밟은 것에 대한 사과는 없었다.
더1975 보컬 매튜 힐리/ 사진=매튜 힐리 인스타그램

더1975 보컬 매튜 힐리/ 사진=매튜 힐리 인스타그램

매튜 힐러의 인스타그램에는 그의 무례한 행동과 사과 조차 하지 않은 모습에 분노한 누리꾼들의 댓글이 이어지고 있다. 대부분 "태극기 밟은 것 사과해라"는 항의 메시지다.

한편 더 1975는 영국의 유명 밴드다. 지난 2002년 결성했고, 지난 2016년 정규 2집 'I Like It When You Sleep, For You Are So Beautiful Yet So Unaware of It'이 미국 빌보드 200 1위에 오르면서 세계적으로 인기를 끌었다.

이은지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