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영화 100년의 역사…'서울의 영화' 발간

서울역사편찬원은 한국 영화 100주년을 맞아 한국 영화의 고향이라 할만한 서울의 영화사를 다룬 책 '서울의 영화'를 발간했다고 2일 밝혔다.

영화 관련 저서를 집필해온 한상언영화연구소 한상언 소장이 240쪽 분량으로 썼다.

영화문화의 형성, 저항과 순응의 딜레마, 해방 전후 서울의 영화, 영화의 시대 서울, 영화의 몰락과 부활 등 5개 장으로 구성했다.

최초의 한국 영화로 알려진 1919년 작 '의리적 구토'를 시작으로 일본강점기 경성촬영소, 해방 후 충무로를 배경으로 한 영화 산업의 발전, 2012년 마지막 단관 극장인 서대문 아트홀의 폐관 등 한국 영화사를 보여준다.

서울 시내 각 도서관과 서울역사편찬원 홈페이지(history.seoul.go.kr)에서 전자책으로 읽을 수 있고, 시민청 서울책방에서 1만원에 살 수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