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자, 8년간 무명시절 "쥐랑 같이 동고동락 했을 정도"
가수 홍자/사진=MBN

가수 홍자/사진=MBN

가수 홍자가 어려웠던 무명시절을 털어놨다.

30일 오후 방송된 MBN '살벌한 인생수업-최고의 한방' 3회에서는 71세의 나이에 가수 도전을 선언한 김수미와 세 아들이 결성한 그룹 킴스클럽의 음원 녹음 과정이 공개됐다.

이날 홍자는 음정은 불안하지만 감성은 충만한 김수미를 위해 녹음을 도와주러왔다.

대화 중 김수미는 "홍자는 언제가 가장 힘들었냐?"란 질문을 건넸다.

이에 홍자는 "내가 8년의 무명 시절을 겪었다. 그 때 생활고는 너무나 당연했다. 쥐랑 같이 동고동락을 했을 정도였다. 서울인데도 집이 그랬다"며 당시를 회상했다.

아울러 홍자는 "그 자취방에서 쥐랑 계속 눈이 마주쳤다. 그 눈빛이 지금도 잊혀지지 않는다"고 고백해 출연진을 안타깝게 했다.

김정호 한경닷컴 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