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민 참여 늘리고 청소년 단편영화 부문 신설…8월엔 특별영화제 개최
'독립영화 현주소를 묻다' 제6회 춘천영화제 9월 5∼8일 열려

영화인들만을 위한 축제를 넘어 시민이 참여하고 즐길 수 있는 제6회 춘천영화제가 9월 5∼8일 열린다.

이번 영화제는 춘천 시민 참여도를 높이면서도 꾸준히 지속해온 장편독립영화 활성화에 집중한다.

오늘날 춘천영화제가 있게 한 춘천 출신 고(故) 이성규 감독의 뜻에 따라 춘천영화제는 수도권이나 대도시와 견줘 좋은 독립영화를 볼 기회가 적은 춘천 시민을 위한 장편독립영화제를 지향한다.

사단법인 춘천영화제는 영화제 부제를 '한국 독립영화의 현주소'로 정하고, 최근 2년간 제작된 영화 중 우수한 작품을 선정해 본선 경쟁으로 진행한다.

공정한 심사를 위해 권위 있는 심사위원단도 위촉한다.

이미 춘천 시민패널단 20여 명을 모집해 영화 교육과 시민기자단 활동을 시작했으며, 시민패널단은 본선 경쟁작 심사에도 일반심사위원으로 참여한다.

이번 영화제는 다른 지역과 비교하면 상대적으로 열악한 춘천과 강원도 영상산업의 미래영상세대 발굴·양성을 위해 청소년 단편영화 부문도 신설했다.

영화제 사무국은 다음 달 초까지 작품을 모집해 본선 경쟁작을 선발하고, 영화제 기간 상영과 관객과의 대화 행사 등을 진행한다.

춘천영화제는 '한·중·일 평화 영화 상영' 프로젝트도 시작해 예술 문화적 차원 교류와 소통으로 동아시아의 미래지향적 밑그림을 준비하는 춘천의 면모를 보여줄 예정이다.

프로젝트는 분단국가인 한반도와 한·중·일 미래평화를 위해 장기적으로 매년 확대한다.

또 8월 14∼16일 KT&G 상상마당 춘천과 함께 여름밤 시원한 청량감을 안겨줄 특별영화제를 연다
2018∼2019년 저예산 영화로 개봉해 흥행한 영화도 상영하고, 감독과 대화하는 시간도 갖는다.

이밖에 영화제는 춘천 영화 발전을 위한 '춘천영화제 포럼 및 영화인의 밤' 행사를 비롯해 다양한 부대행사로 꾸며진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