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루노 "한국에 대한 정 사라지지 않더라"
'불타는 청춘' 새 친구 브루노 [사진=SBS '불타는 청춘' 방송화면 캡처]

'불타는 청춘' 새 친구 브루노 [사진=SBS '불타는 청춘' 방송화면 캡처]

1990년대 국내 TV 예능에서 맹활약했던 독일 방송인 브루노가 20여 년 만에 모습을 보여 시청자들의 관심이 커지고 있다.

지난 25일 밤 방송된 SBS 인기예능 프로그램 '불타는 청춘'에서는 파란 눈을 가진 외국인이 등장해 궁금증을 유발했다. 그는 바로 1999년 큰 사랑을 받았던 1세대 외국인 예능인 브루노. 당시 그는 중국의 보쳉과 함께 KBS 2TV '한국이 보인다'에 출연해 맹활약하며 시청자들에게 큰 사랑을 받았다.

이날 방송에서 브루노는 제2의 고향과도 같은 한국을 16년 만에 찾아왔다고 밝히면서 방송에서 모습을 감출 수 밖에 없었던 이유를 고백해 눈길을 끌었다.

그는 "연예계에서 안 좋은 사람을 만나면서 배신을 당했다"며 "소속사와 계약했던 내용들이 전부 가짜라는 것을 알게 됐다"고 설명했다.

브루노는 또 "당시 비자 문제까지 생겨서 좋지 않은 마음으로 한국을 떠나게 됐다"며 "너무 마음이 아파서 다시는 한국에 가지 않을 것이라고 생각했지만 정이 사라지지 않더라"고 마음을 고백했다. 이어 "보쳉이랑 같이 여행했던 기억도 나고 정말 기분 좋다"고 한국에 돌아온 소감을 밝혔다.

한편 이날 방송에서 브루노는 '불타는 청춘'의 새로운 막내가 돼 웃음을 자아냈다. 기존 막내였던 최민용은 외국인 동생이 생기자 당황하는 표정을 짓는 등 너스레를 떨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