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리텔 V2 (사진=방송캡처)

마리텔 V2 (사진=방송캡처)



‘마이 리틀 텔레비전 V2’가 지상파 동시간대 프로그램에서 2049시청률 1위와 최고의 1분 7.7%를 기록해 관심을 또다시 인증했다. 진정한 ‘이색 현피 마스터'로 거듭난 정형돈은 아이즈원 강혜원, 장성규가 함께한 '무엇이든 덤벼보세요 2부’에서 꿀잼의 소용돌이 중심으로 시청자들을 몰아 넣으며 '현피의 매력'에서 헤어나올 수 없게 만들었다. 이들은 지난주보다 더 강력해진 도전자들과 치열한 대결을 펼쳤다.

이어 왁싱 콘텐츠 방송을 진행한 김구라와 장영란, 염경환이 ‘왁싱 월드’에 푹 빠진 모습을 보였다. 김구라와 염경환이 파격적인 겨드랑이 왁싱을 감행한 가운데, 다음 주 ‘마리텔 저택’에서 또 어떤 대환장 파티가 이어질지 기대를 모은다.

지난 21일 방송된 MBC ‘마이 리틀 텔레비전 V2’(이하 ‘마리텔 V2’)에서 김영옥과 장동민, 김구라와 장영란, 정형돈과 아이즈원 강혜원, 장성규, 약구르트와 유민상이 '꿀잼 콘텐츠' 방송들을 이어나가며 시청자들의 폭소를 자아내는데 성공했다.

이번 방송에서는 ‘할풍당당’의 원조 ‘할미넴’ 김영옥과 장동민, 막내딸 안유진이 VR 게임으로 재미를 줬다. 또한 ‘왁싱 월드’에 빠진 김구라, 세상 어디에도 없는 '무엇이든 덤벼보세요'를 개최한 정형돈, 유용한 정보가 가득한 훈남 약사 유튜버 약쿠르트와 유민상이 마지막을 풍성하게 장식했다. 이번 방송을 통해 모은 총 8,216,800원은 사회 복지 재단 '엔젤스헤이븐'에 전달되어 장애 아동 가정에 생계 및 치료 지원금으로 사용될 예정으로 알려져 세상 훈훈함을 전달했다.

먼저 정형돈이 아이즈원 강혜원과 최근 프리로 선언으로 한층 자유로워진 장성규 아나운서와 함께하며 금요일 밤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이들은 1부에서 옷 빨리 갈아 입기, 가위바위보, 냉각 제어까지 세가지 대결에서 승리해 승률 60%를 기록했다. 장성규는 “전반전은 워밍업이었다”라며 ‘무엇이든 덤벼보세요 2부’의 시작을 알렸다.

정형돈의 2부의 첫 번째 대결 종목은 '암기'로 상대는 12살 초등학생이었다. 암기 신동으로 알려진 도전자는 정형돈을 가볍게 이겨 감탄을 자아냈다. 이어 다음 대결은 ‘발가락으로 물건 옮기기’로 발가락이 자유로운 도전자가 손쉽게 승리를 쟁취했다. 발가락으로 바닥에 널려있는 물건들을 빠르게 옮기는 도전자를 보고 장성규는 “손이 아니라 거의 발입니다!”라며 놀라움을 숨기지 못했다.

이어지는 번외 경기에서 아이즈원 강혜원과 발가락으로 물건 옮기기 2부를 시작했다. 강혜원이 바구니에 발로 옮긴 물컵을 보고 장성규는 “이제 저 물컵은 제 물컵입니다!”라고 해 정형돈에게 "제발 성규야! 선 좀!"라는 핀잔과 함께 ‘장선규’, ‘선넘규’로 등극했다. 두 번째 번외 경기는 발가락 씨름으로 정형돈과 장성규에게 생각지도 못한 고통을 선사하며 깔끔하게 완벽한 승리를 얻었다.

정형돈의 이어지는 대결은 ‘매운 음식 먹기’였다. 그는 “저는 혜원 찬스를 쓰겠습니다!”라고 밝히고 두 번째 대결은 아이즈원 강혜원이 대신하기로 했다. 그녀는 청양고추, 매운 떡볶이까지 가볍게 클리어했다. 마지막 극강의 매운맛을 지닌 ‘디진다 돈가스’의 등장에도 강혜원과 도전자는 맛있게 돈가스를 먹는 모습을 보였는데, 결국 매운맛 최강자는 도전자가 거머쥐게 되었다. 생각보다 맛있게 먹는 강혜원을 보고 정형돈과 장성규도 한 입에 도전했다. 매운 걸 못 먹는 정형돈은 괴로워하다가 결국 화장실을 향했다. 이에 장성규가 또 “형 쌌다!”라며 선 넘는 멘트를 날려 모두를 폭소케 했다.

이후 마지막 정형돈의 대결 종목은 '코끼리코 돌기'였다. 그는 자신감을 드러냈는데 어지러움을 참지 못하고 결국 패배하게 됐다. 정형돈은 “성규야 돈 줘라!”라며 패배를 인정한다. 이어진 장성규가 코끼리코 돌기에 도전했는데, 10바퀴 돌고 넘어지는 대참사를 맞이했다. 꽤 아프게 넘어진 그는 "웃겼어요?"라며 프로 방송인의 모습으로 웃픈 상황을 선사해 마지막까지 웃음 폭탄으로 활약했다. 결국 정형돈과 아이즈원 강혜원, 장성규의 ‘무엇이든 덤벼보세요’는 보기만해도 폭소를 자아내는 짤방들을 가득 남기고 막을 내렸다.

지난주 탈모인들을 위한 가발 방송을 했던 김구라 장영란이 염경환도 함께 ‘왁싱 콘텐츠’를 시작했다. 탈모인 특집을 선보였던 김구라는 이번에는 반대로 털이 많은 사람들과 함께하는 콘텐츠로 ‘왁싱 전문가’ 고도연 원장이 함께하게 됐다.

김구라의 ‘털생 털사’ 콘텐츠 방송에 털이 너무 많아서 고민이라는 출연자가 등장해 빼곡한 가슴 털을 자랑했다. 염경환은 “정글이야 정글, 아마존!”이라며 신기해했다. 출연자는 즉석에서 바로 왁싱 시술을 받게 됐다. 거침없는 고도연 원장의 손길에 긴장한 모습을 보이던 출연자는 왁싱이 시작되자 외마디 비명을 지르며 안쓰러움을 보였다. 염경환은 털에 감춰줘 있던 살들이 공개되자 “가려져 있던 게 세상 밖으로 나왔다!”라며 쾌재를 부르는 모습을 보였다.

김구라는 가슴 털 반을 시술한 출연자를 통해 왁싱이 한 곳과 안 한 곳을 직접 비교 시켜줬다. 그리고 김구라와 염경환은 겨드랑이 털 제모에 적합한 티를 입고 나타나 처음으로 겨드랑이를 오픈했다. 두 사람은 겨드랑이 털에 직접 왁싱 시술을 받고 깔끔해진 겨드랑이를 만천하에 공개하며 시선을 사로잡았다.

앞서 ‘할풍당당’한 ‘할미넴’ 카리스마를 보여준 김영옥은 장동민과 막내딸 안유진이 함께하는 ‘VR 게임’에 도전했다. 첫번째로 장동민이 VR게임을 하고 안유진이 게임을 이어나갔다. 안유진은 건물 꼭대기에서 물건을 가지고 오는 게임을 시작했는데, 실제가 아님에도 무서워해 VR 세계에 푹 빠진 모습을 보여 웃음을 선사했다.

마지막으로 VR 게임에 도전한 김영옥이 도전한 게임은 ‘롤러코스터’ 였다. 그녀는 시작부터 불안해하는 모습을 보였는데, 우여곡절 끝에 완주를 하자마자 기절한 모습을 보였다. 그녀는 무서움에 기절한 듯한 연기를 펼쳤지만 장동민과 안유진이 웃음을 터트리자 “죽어도 웃어!”라며 귀여운 투정을 하고 마무리 하는 모습을 보였다.

이어 김영옥은 무더운 여름을 무사히 이겨낼 수 있는 보양식들을 준비했다. 그녀는 고소한 맛이 일품인 잣 국수 먹방을 보여주며 "마리텔 쭉 하고싶다!"라며 즐거워했다. 또 김영옥은 안유진 도움 아래 ‘요즘 애들’의 패션 아이템을 찰떡 소화한 모습을 보여줬다.

새 손님을 기다리는 약쿠르트와 유민상에게 막내딸 안유진이 찾아가 시선을 모았다. 안유진은 "제가 막내딸이지만 춤 추는걸 참 좋아하는데요.."라며 춤 연습 때문에 생긴 통증으로 ‘마리텔 약국’을 찾아온 이유를 밝혔다. 유민상은 정확한 원인을 알기 위해 연습하는 춤이 뭔지 보여줄 수 있냐고 물었고, 안유진은 아이즈원의 ‘비올레타’의 커버 춤을 완벽하게 췄다. 이어 유민상은 또다시 “정확히 통증을 알기 위해서는 춤을 춰봐야 하지 않겠습니까?”라며 약쿠르트에게 댄스를 요청했다. 약쿠르트는 쑥스러워 하면서도 금세 숨겨왔던 댄스 실력을 대방출 하고, 파스의 종류와 붙이는 위치까지 친절하게 처방했다.

이어 유민상과 안유진은 김구라의 ‘왁싱’ 콘텐츠 방송으로 소독을 하러 왕진을 간 약쿠르트 때문에 ‘마리텔 약국’을 제대로 접수했다. 렌즈 CF로 유명했던 안유진은 “건조할 땐 유진 눈물”라며 인공눈물 CF를 즉석에서 표현해 시선을 사로잡았다.

21일 시청률 조사 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전날 방송된 ‘마리텔 V2’ 13회 시청률은 4.7%로 광고주들의 주요 지표이자 채널 경쟁력을 가늠하는 핵심 지표인 2049 시청률(수도권 기준)은 지상파 프로그램 중 1위를 기록했다. 분당 최고 시청률 수도권 기준 7.7%로 최고의 1분(22:58)은 정형돈이 '무엇이든 덤벼보세요' 말미에 '코끼리코' 대결에 도전한 장성규가 10바퀴를 돌고 넘어지는 장면으로 웃음과 안쓰러움을 동시에 선사해 시청자들의 폭발적인 반응을 얻었다.

이날 방송 말미에는 오는 28일 마리텔 저택의 셋째딸 프로미스나인 송하영을 필두로 트로트 여신 송가인과 김구라, 정형돈과 모모랜드 낸시, 장성규, 최태성과 딘딘, 샘 오취리, '안다르' CEO 신애련이 등장을 색다른 매력의 콘텐츠 방송을 예고해 기대감을 높였다.

한편 매주 금요일 오후 9시 50분 방송되는 ‘마리텔 V2’는 협동을 통한 기부금 모으기로 재미와 감동을 모두 선사해 일석이조 매력의 콘텐츠 방송들로 호평 받고 있다.

김나경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