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영미, 다이아반지 공개
"프러포즈 해준 것 만으로 감사"
안영미 다이아반지 프로포즈. 사진=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 방송화면 캡처

안영미 다이아반지 프로포즈. 사진=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 방송화면 캡처

개그우먼 안영미가 결혼 소식을 알리며 남자친구로부터 다이아반지를 받았다고 고백했다.

지난 17일 방송된 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에서 안영미는 이수근, 서장훈 두 보살을 찾아와 다이아 반지를 뽐내며 "남자친구의 프러포즈를 기다렸는데 받았다. 날은 아직 안 잡았다"고 깜짝 발표했다.

안영미의 반지를 본 서장훈은 "몇 캐럿이예요?"라고 물었고 안영미는 "모르겠다. 사실 반지에 대해 잘 모른다. 프러포즈 해준 것만으로도 감사하다"고 답했다.

또 안영미는 "4년 반 동안 '남자친구의 프러포즈를 기다린다'는 얘기를 많이 해와서, 받은 것만으로도 기쁘다. 만천하에 알리고 싶고 자랑하고 싶어서 끼고 다닌다"며 덧붙였다.

안영미는 2015년 라디오 청취자로 만난 남자친구와 4년 반 동안 공개 연애를 해왔다.

이소은 한경닷컴 기자 luckysso@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