닥터 프리즈너 (사진=방송 영상 캡처)

닥터 프리즈너 (사진=방송 영상 캡처)


‘닥터 프리즈너’ 권나라가 남궁민에게 공조를 제안했다.

11일 방송된 KBS2 수목드라마 ‘닥터 프리즈너’에서는 한소금(권나라 분)이 나이제(남궁민 분)에게 먼저 공조를 제안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선민식은 나이제의 계획대로 약 불법 반출 혐의로 법무부 감찰반에 끌려갈 상황에 처했다. 나이제는 선민식에게 임의동행을 하라고 도발하며 “제가 어떻게 이기는 지 보여드리겠다고 하지 않았냐”고 말했다.

선민식은 “고작 이정도 카드에 밀릴 것 같냐”며 기싸움을 했고, 나이제는 “고작 약사법 위반만 있는 줄 아냐. 기대하십쇼”라고 의미심장한 모습을 보였다.

선민식은 강제 연행됐고, 나이제는 의료과장으로 임명됐다. 이후 한소금은 나이제를 찾아왔고 “김석우 망가지는 거 나 선생 계획에 포함 된 거냐?”라고 물었다.

나이제는 질문의 이유를 물었고, 한소금은 “저도 돕죠. 저도 공조하겠다고요”라고 공조를 제안했다. 나이제는 “제가 싫다. 김석우 같은 일 언제든지 다시 일어날 수 있다”라고 말했지만 한소금은 괜찮다고 답했다.

이에 나이제는 “내가 한빛을 사라지게 했을 수도 있다. 나를 의심 안할 자신 있냐”고 물었다. 한소금은 미소를 지으며 “사라지게 했다고 해도 다시 만나게 해줄 거잖아요. 그럴 자신 없었으면 처음부터 얘기 꺼내지도 않았다”라며 나이제를 향한 믿음을 보였다.

한편 KBS2 수목드라마 ‘닥터 프리즈너’는 매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이준현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