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종신-윤상, '슈퍼밴드'(사진=JTBC)

윤종신-윤상, '슈퍼밴드'(사진=JTBC)


가창력은 기본에 다양한 악기 연주, 작사와 작곡 능력, 음악에 대한 열정과 에너지, 모두 갖춘 최고의 뮤지션들이 모여 슈퍼밴드를 찾는다.

11일 마포구 상암동 JTBC에서 열린 제작발표회에 윤종신과 윤상부터 넬 김종완, 린킨 파크 조한, 그리고 악동뮤지션 이수현까지 참석한 가운데 이뤄졌다.

이날 윤종신은 "어렸을 때부터 만난 밴드가 세계 최고가 되는 경우가 많은데, 오죽하면 이렇게 판을 깔아주는 지경이 됐을까 싶다"라며 "그 정도로 음악인들이 서로 잘 모이지도 않고 수익이 나지 않는다는 이유로 기획도 안 하고 있다"라고 가요계의 아쉬움을 토로했다.

윤상 역시 "맹랑한 천재들은 모이기가 쉽지 않지만, '슈퍼밴드' 안에서는 사회적 매너가 필요하지 않을 것"이라며 "자기의 음악적 사치, 자아도취를 끝까지 발휘하면서도 조화를 이룰 수 있도록 프로듀싱해주겠다"라고 밝혔다.

특히, 이날은 미국 유명 록밴드 린킨 파크의 한국계 미국인 멤버 조한의 참석도 눈길을 끌었다.

조한은 "그동안 한국계 미국인으로서 제가 한국에서 어떤 모습을 보여줄 수 있을까 궁금했고 그 기회를 기다려왔는데 '슈퍼밴드'는 제게 완벽한 기회였다"라며" 출연소감을 말했다.

한편, 프로듀서들도, 제작진도 기대하고 있는 '슈퍼밴드'. 그들의 바람이 이뤄질 수 있을지, 단순히 방송에 출연한 출연자들만 스타로 발돋움하는 기존 오디션 프로그램과는 다를 바 없는 형태의 프로그램이 될지 이목이 쏠린다.

'슈퍼밴드'는 오는 12일 오후 9시 첫 방송된다.

김나경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