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기웅, 젤리피쉬와 전속계약 (사진= 젤리피쉬 제공)

박기웅, 젤리피쉬와 전속계약 (사진= 젤리피쉬 제공)


배우 박기웅이 젤리피쉬 엔터테인먼트와 전속계약을 체결했다.

오늘(1일) 젤리피쉬 엔터테인먼트(이하 젤리피쉬)는 “배우 박기웅과 전속계약을 체결해 한 식구가 됐다.”라고 공식 발표했다.

젤리피쉬는 “배우 박기웅은 브라운과 스크린을 넘나들며 여러 작품을 통해 탄탄한 연기 내공을 쌓아 온 배우이다."라며 "다양한 캐릭터를 자신만의 색깔로 만드는 깊이 있는 배우인 만큼 앞으로 드라마, 영화 등 다방면에서 다채로운 활동을 할 수 있도록 전폭적인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라고 밝혔다.

지난 2005년 영화 ‘괴담’으로 데뷔한 박기웅은 영화 ‘최종병기 활’, ‘은밀하게 위대하게’, ‘치즈 인 더 트랩’ 등에서 선 굵은 연기를 펼치며 개성 강한 배우로 인정받았다.

또한 드라마 KBS 2 ‘남자 이야기’ , KBS 2 ‘각시탈’ , MBC ‘몬스터’ , SBS ‘리턴’ 등을 통해 힘 있는 캐릭터들을 완벽하게 소화, 스크린과 브라운관을 넘나들며 장르를 불문하고 독보적인 입지를 굳혀왔다.

한편, 젤리피쉬는 배우 박정수, 이종원, 강지환, 정소민, 김선영, 공현주, 박정아 등 개성파 연기자들과 아이돌 그룹 빅스, 구구단, 베리베리 등이 소속되어 있는 종합 엔터테인먼트사로 연기력과 스타성을 모두 갖춘 박기웅과 함께 앞으로 다양한 시너지를 펼칠 예정이다.

박미라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