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오스타 (사진=방송 영상 캡처)

라디오스타 (사진=방송 영상 캡처)


‘라디오스타’ 배슬기가 강호동으로 인해 눈물 흘린 과거 사연을 공개했다.

27일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에서는 ‘그 시절 우리가 좋아했던 소년소녀’ 특집을 꾸며져 이수영, 채연, 배슬기, 김상혁이 출연했다.

이날 김상혁은 자신의 사업 실패부터 클릭비 멤버들의 근황, 배슬기와의 인연, 자신의 패션과 싸이월드에 관한 에피소드까지 꺼내 입담을 뽐냈다.

이어 감상혁은 과거 강호동으로 인해 눈물을 흘린 사연을 공개했다. 그는 “호동이 형이 어떻게 했냐고 물었는데 종혁이 형이 눈만 껌뻑껌뻑하고 그러더라. 호동이 형이 녹화 중단하고 그렇게 하면 안 되냐고 했는데 형이 말을 못했고 호동이 형이 한숨을 쉬니까 형이 울더라”라고 말했다.

그러자 배슬기도 사연을 털어놨다. 그는 “저는 ‘연애편지’ 고정이었다. 제가 운동신경이 없는데 씨름이 꼭 낀다. 뭘 해도 꼴등이었다”며 “그런데 호동 오빠가 보기에는 열심히 안 하는 것처럼 보였나보다. 기술을 직접 알려주셨는데 마음대로 안 됐다”고 말했다.

이어 배슬기는 “쉬는 시간에 호동오빠가 복고댄스 잘 된다고 그러는 것 아니라고 하셨다. 부드럽게 얘기하셨는데 저는 열심히 하고 싶은데 몸이 안 되는 거라 눈물이 났다”라고 덧붙였다.

이를 들은 김구라는 “강호동이 여럿 울렸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이날 ‘라디오스타’는 김국진, 윤종신, 김구라 세 MC가 라디오스타를 이끌었다. 최근 내기골프 논란에 휩싸여 ‘라디오스타’에서 하차한 차태현의 자리는 비워둔 채 진행됐다.

MBC ‘라디오스타’는 매주 수요일 밤 11시 10분에 방송된다.

김나경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