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MBC '전지적 참견 시점' 방송화면 캡처

/사진=MBC '전지적 참견 시점' 방송화면 캡처

작곡가 겸 방송인 유재환이 가수 김연자에게 곡을 판매하기 위해 나섰다.

유재환은 23일 오후 방송된 MBC '전지적 참견 시점'에 출연, 작곡한 노래들을 판매하는 일상을 공개했다.

이날 김연자가 유재환의 사무실을 찾았다. 유재환은 김연자와 그의 매니저에게 자작곡을 들려주며 홍보에 열을 올렸다.

신나는 EDM 장르를 좋아하는 김연자는 유재환의 곡을 듣고 구매 의욕을 보였다. 김연자의 매니저도 "당장이라도 일어나게 만들 리듬"이라고 극찬했다.

유재환의 매니저 역시 "부르는 사람도 너무 즐겁다. '아모르파티'를 잇는 제2의 히트곡이 될 것 같다"며 만족감을 드러냈다.

이후 유재환은 해당 곡이 김연자와 거의 계약확정 단계에 있다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라효진 한경닷컴 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