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심이 닿다’ 이상우-손성윤 (사진=tvN)

‘진심이 닿다’ 이상우-손성윤 (사진=tvN)


tvN 수목드라마 ‘진심이 닿다’ 속 각양각색 커플들의 로맨스가 성사돼 꿀잼을 유발하고 있다.

이동욱-유인나의 직진 로맨스 외에도 이상우-손성윤의 애틋 유턴 로맨스, 심형탁-박경혜의 코믹 앙숙 로맨스 등 틈새로맨스로 시청자들의 취향을 저격하며 ‘진심이 닿다’에 풍성한 재미를 더하고 있다. 이에 틈새로맨스로 시청자들의 사랑을 받고 있는 두 커플의 매력을 정리해 봤다.

우선 검사 김세원(이상우 분)과 유여름(손성윤 분)의 로맨스는 애틋해 시청자들의 응원을 받는다. 두 사람은 헤어진 연인 관계지만, 김세원은 유여름을 향한 끝나지 않은 사랑을 드러내고 있다. 김세원은 유여름을 애틋하게 챙기고, 따뜻한 위로를 건네며 힘이 되어줬다.

특히 두 사람의 이별은 사랑이 끝나서가 아니라 주변 상황임이 드러나 안타까움을 더했다. 김세원의 아버지가 유여름에게 모진 말을 했다는 것이 밝혀져 이에 김세원은 “나는 다 필요 없고 유여름 네 옆자리면 충분해..나 너랑 다시 만나고 싶어”라고 다시 한번 고백해 이들의 재결합을 바라게 했다.

변호사 최윤혁(심형탁 분)과 단문희(박경혜 분)의 로맨스는 코믹하고 반전 웃음코드가 녹아 있어 유쾌함을 더한다. 단문희는 최윤혁을 대신해 머리채를 잡히는가 하면, 법 조항을 나열하며 진상 클라이언트로부터 최윤혁을 보호했다.

특히 지난 12화에서 단문희가 박력(?) 터지는 ‘벽밀 고백’으로 최윤혁의 마음을 흔들었다. 단문희는 “최변호사님 우리 계약 연애 할래요?”라며 호감을 고백했고, 이에 최윤혁은 ‘연봉 계약도 아니고 내 집 계약도 아닌데 계약이라는 단어로 내 가슴을 뛰게 만드는 이 도발적인 여자.. 널 어쩜 좋을까?’라고 생각해 웃음을 터지게 했다.

소심한 금사빠 단문희의 반전 박력과 나르시시즘 폭발하는 최윤혁의 ‘어쩜 좋을까’ 라는 독특한 대사는 시청자들의 배꼽을 강탈했다.

이처럼 권정록(이동욱 분)-오진심(예명 오윤서, 유인나 분)의 로맨스에 광대를 들썩이며 심쿵하다가 김세원-유여름의 애틋한 모습을 보며 이들의 행복을 바라기도 한다. 또한 최윤혁-단문희의 로맨스에서는 웃음을 터트리게 된다. 박준화 감독표 캐릭터 플레이의 연장선이라고 볼 수 있는 각양각색 커플들의 모습이 시청자들에게 색다른 재미와 유쾌함을 선사하며 극에 풍성한 재미를 더하고 있다.

한편, tvN 수목드라마 ‘진심이 닿다’는 어느 날, 드라마처럼 로펌에 뚝 떨어진 대한민국 대표 배우 오진심이 완벽주의 변호사 권정록을 만나 시작되는 우주여신 위장취업 로맨스다. 매주 수,목 밤 9시 30분에 방송된다.

김나경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